마태복음 12:50

마 12:50 누구든지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하는 자가 내 형제요 자매요 어머니이니라 하시더라



혈육의 가족이 찾아 왔을 때 영적인 가족들에 대해 언급하신다. 유교적 개념에선 죽었다 깨어나도 수용하기 힘든 관점이다. 인본적인 기준에서 능히 반감이 생길 수 있는 내용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 말씀은 어느 한 쪽의 포기가 아니다. 기독교 복음은 참 가족이 누구인가를 살피게 하기 때문이다. 혈육의 가족이 원수가 되는 일은 허다하다. 남이라도 하지 못할 일이 수다하게 벌어지는 것이 현실이다.


이 과정에서 예수님은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뜻’을 언급하셨다. 그 뜻의 핵심은 무엇인가. 하나님에 대한 사랑, 영혼에 대한 진정한 사랑의 발현이다(마 22:37-39). 이런 수준의 아가페가 풀어진다고하면 혈육적 애정이나 인본적 가족애를 훨씬 능가하는 사랑의 관계가 형성가능하다. 궁극적으로 하나님 나라는 이런 사랑의 관계로 구성되는 곳이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에게 맹목적으로 충성하는 자, 혹은 종교성이나 자기 열심을 가지고 아버지에게 잘 보이려고 하는 자.. 라고 하지 않으셨다. 오직 아버지의 뜻대로 하는 자라 하셨다. 예수님이 그 본을 보이셨다. 사랑으로 아버지의 뜻을 이루고자 ‘하나님께 버림받음’의 길을 자원하며 감당하셨다. 십자가는 천륜이 끊어진 장소였다. 그러나 거기서의 사랑의 발현이 삼위 하나님의 일체를 더 공고히 했다. 아버지 뜻대로 하면 무엇이 문제일까. 진정 아버지 뜻에 대해서는 아는가 그것이 문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