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1:28-29

마 11:28-29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그리하면 너희 마음이 쉼을 얻으리니



삶은 짐이다. 아담의 타락 이후 그렇게 되버렸다. 불교에선 ‘노병사’로 이어지기 전에 ‘생’, 그 자체부터 고통으로 인식할 정도다. 대형목회와 중형목회, 소형목회를 다 해보았지만 짐을 느끼지 않은 적이 없었고 짐이 없는 사람도 본 적이 없다. 문제는 기도로 짐을 맡기는데도 쉼을 누리지 못하는 경우다. 예수님의 멍에를 메고 예수님에게 배우는 데에까지 가지 못했던 까닭이다.


짐을 가장 확실히 맡기는 것은 그 짐을 예수님 멍에에 얹는 것이다. 그리고 그 멍에 안에 들어가 예수님을 따르면 된다. 당시 중동의 멍에는 한 겨리라 부르듯 두 마리의 소를 함께 부렸다. 종종 어린 소를 훈련시키기 위해 어미 소의 멍에에 함께 묶었다. 어린 소는 어미 소가 가는 대로 따라간다. 멍에의 무게나 멍에로 해야하는 작업은 이미 어미가 다 걸머지고 이루고 있다. 어린 소는 따라갈 뿐이다.


짐을 맡기고 쉼을 얻으려면 예수님을 따라가야 한다. 예수님은 영성의 길을 가신다. 세상성이나 육성, 심지어 이성도 아니다. 이성이나 지성, 그 이상이다. 예수님이 걸머진 멍에는 영성을 이루는 길이다. 영성은 가치관에서 목적에 이르기까지 새롭게 리모델링한다. 짐을 맡기며 영성의 길을 갈 때 비로소 해방과 쉼을 얻는다.


이것은 삶의 치열한 현장에 있으면서도 누릴 수 있는 은혜다. 뒤늦게 개척목회를 하면서 이 보배를 얻었다. 종종 멍에 바깥으로 이탈할 때가 있다. 그러면 어깨는 다시 무거워진다. 제대로 잘 배우면 쉼을 얻는다. 쉼이 있는가를 살피며 배움에 있는지를 확인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