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0:37

마 10:37 아버지나 어머니를 나보다 더 사랑하는 자는 내게 합당하지 아니하고 아들이나 딸을 나보다 더 사랑하는 자도 내게 합당하지 아니하며



성령께서 부어주시는 사랑을 체험한 사람이라면 이 구절을 이해한다. 주님을 더 사랑한다해서 가족들에 대한 사랑이 약해지거나 손상되는 것이 아니다. 더 심원한 인간이해, 수준높은 사랑의 풀어짐이 열리기 때문이다. 가족지간의 사랑이 소중한 것이지만 명제와는 달리 실상은 삭막한 경우가 적지않다. 이기심이나 무례함에 의해 망가지는 경우인데 이는 내면의 죄성과 사탄이 빚어내는 비극이다.


건전하고 행복하게 만드는 순전함과 사랑의 원리가 가족 내부에 작동하면 상황은 달라진다. 그 원리가 발출되는 곳이 주님이시다. 사랑의 주님은 아가페를 공급하신다. 그 은혜가 오히려 가족을 더 사랑하게 한다. 심지어 혈육이 아님에도 애정을 가지고 본토 친척 아비집도 떠나게 한다. 시간이 걸리기는 하지만 주님은 모두를 치유하시고 회복시키며 사랑 안에서 온전케 하신다.


사람은 주님 사랑이 아니면 정서적 환자의 수준을 벗어나기 힘들다. 그만큼 죄성의 뿌리가 깊기 때문이다. 그것은 매일매일의 신문 헤드라인이 증명한다. 사회시스템과 윤리를 세워 관계를 유지하려 하지만 아쉬움도 그못지 않다. 결국 주님 사랑 안에서 비로소 사람은 사람다워진다. 주님의 말씀은 가족을 버리라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가족을 더 깊이 사랑할 수 있는 길을 제시하시는 것이다. 오늘도 성령님께 그리스도의 사랑에 강권함 받기를 구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