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4:8-9


마 4:8-9 마귀가 또 그를 데리고 지극히 높은 산으로 가서 천하 만국과 그 영광을 보여 이르되 만일 내게 엎드려 경배하면 이 모든 것을 네게 주리라



아담이 범죄했을 때 하나님께서 아담에게 주신 권세들이 고스란히 마귀에게 넘어갔다. 죄를 짓는 자는 마귀에게 속하게 되었기 때문이다(요일 3:8). 마귀 역시 이런 일이 있었음을 인정했다.


눅 4:5-6 마귀가 또 예수를 이끌고 올라가서 순식간에 천하 만국을 보이며 이르되 이 모든 권위와 그 영광을 내가 네게 주리라 이것은 내게 넘겨 준 것이므로 내가 원하는 자에게 주노라


천하만국과 영광은 사탄이 써먹는 카드다. 즉 돈과 힘인데, 이걸 하나님에게로 다시 돌려놓아야 한다. 우선 돈과 힘을 확보하되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수단 정도로 간주해야 한다. 꼭 돈과 힘만이 아니라 일 자체를 추구하는 경우도 있지만 초점은 같아야 한다. 세상 일의 초점이 확실하게 하나님 영광에 있지 않으면 마귀의 궤계에 기만당하는 길을 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첫아담과 마지막 아담을 노렸던 이 유혹은 지금도 모든 이들에게 다가간다. 마귀는 배후에 숨고 인정욕구나 외형주의, 물질주의의 모습으로 활동한다. 범사의 십일조가 필요하다. 십일조는 하나님 주권에 대한 순복의 표시이다. 물질의 십일조만이 아니라 시간의 십일조, 재능의 십일조 등 전인적 십일조를 기본으로 해야한다. 그것이 세상에 살면서도 마귀 페이스에 넘어가지 않는 최소한의 방어선이다.


지금도 여전히 마귀는 천하만국과 영광을 가지고 은밀하게, 세련되게 꼬드긴다. 세상에 살되 이를 분별하며 역이용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은정 교우들과 다음 세대들에게 그같은 은총을 기원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