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일서 4:18

요일 4:18 사랑 안에 두려움이 없고 온전한 사랑이 두려움을 내쫓나니 두려움에는 형벌이 있음이라 두려워하는 자는 사랑 안에서 온전히 이루지 못하였느니라



사도 요한은 계속 사랑의 주제를 다룬다. 마치 우리들의 옛사람과 겨루기로 작정한 듯 보인다. 우리 안에 두려움이 활동하는 이유는 아직 온전한 사랑이 아니기 때문이다. 사랑이 있는거 같은 데도 온전하지 않은 이유는 니그렌이 말한 그 에로스, 즉 자기애가 섞였기 때문이다. 이런 상태는 멀지도 않지만 가깝다고도 할 수 없다. 가깝지 않은 이유는 자기애가 섞인만큼 자기를 의지하게 하기 때문이다.


사람은 자기를 의지하는 만큼 두려워한다. 내가 해야 하는데.. 내가 버텨야 하는데.. 등등 ‘내’가 전면에 나서면 아담의 타락 이래 땅에 배인 저주와 사탄의 활동에 먼저 노출된다. 이는 인간의 힘으로 감당이 안되는 것들이기에 불안을 떨칠 수 없다. 자기애가 있다해서 꼭 자기를 잘났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다. 단지 타락한 자기중심성이 여전히 남아 있어서 하나님 그늘 아래 온전히 들지 못한 것이다. 출애굽 1세대가 광야에서 그러했다.


온전한 사랑을 얻는 길은 성경과 성령께 있다. 성경은 하나님 사랑을 알게 하고 성령님은 그 사랑을 부어주신다. 평안을 얻는데에 경건이 중요한 이유다. 진짜 평안은 돈이나 지위로 얻을 수 없다. 일관된 경건은 주님의 날개 아래 머무는 것과 같아서 저주와 사탄을 맞받아치는 일은 주님께서 먼저 하신다. 이를 앞서 행하신다고 하는 것이다. 아이가 연약해도 부모 품에 있으면 한없이 평안해진다. 오늘도 아이가 부모 품을 찾듯 경건을 통해 주님의 품을 찾는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