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일서 4:18

요일 4:18 사랑 안에 두려움이 없고 온전한 사랑이 두려움을 내쫓나니 두려움에는 형벌이 있음이라 두려워하는 자는 사랑 안에서 온전히 이루지 못하였느니라



사도 요한은 계속 사랑의 주제를 다룬다. 마치 우리들의 옛사람과 겨루기로 작정한 듯 보인다. 우리 안에 두려움이 활동하는 이유는 아직 온전한 사랑이 아니기 때문이다. 사랑이 있는거 같은 데도 온전하지 않은 이유는 니그렌이 말한 그 에로스, 즉 자기애가 섞였기 때문이다. 이런 상태는 멀지도 않지만 가깝다고도 할 수 없다. 가깝지 않은 이유는 자기애가 섞인만큼 자기를 의지하게 하기 때문이다.


사람은 자기를 의지하는 만큼 두려워한다. 내가 해야 하는데.. 내가 버텨야 하는데.. 등등 ‘내’가 전면에 나서면 아담의 타락 이래 땅에 배인 저주와 사탄의 활동에 먼저 노출된다. 이는 인간의 힘으로 감당이 안되는 것들이기에 불안을 떨칠 수 없다. 자기애가 있다해서 꼭 자기를 잘났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다. 단지 타락한 자기중심성이 여전히 남아 있어서 하나님 그늘 아래 온전히 들지 못한 것이다. 출애굽 1세대가 광야에서 그러했다.


온전한 사랑을 얻는 길은 성경과 성령께 있다. 성경은 하나님 사랑을 알게 하고 성령님은 그 사랑을 부어주신다. 평안을 얻는데에 경건이 중요한 이유다. 진짜 평안은 돈이나 지위로 얻을 수 없다. 일관된 경건은 주님의 날개 아래 머무는 것과 같아서 저주와 사탄을 맞받아치는 일은 주님께서 먼저 하신다. 이를 앞서 행하신다고 하는 것이다. 아이가 연약해도 부모 품에 있으면 한없이 평안해진다. 오늘도 아이가 부모 품을 찾듯 경건을 통해 주님의 품을 찾는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18:15

마 18:15 네 형제가 죄를 범하거든 가서 너와 그 사람과만 상대하여 권고하라 만일 들으면 네가 네 형제를 얻은 것이요 신자가 성경에 어긋나는 잘못을 범했을 때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가. 신자의 잘못은 주님을 향할 수도있고 사람을 향할 수도 있다

마태복음 18:1

마 18:1 그 때에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천국에서는 누가 크니이까 옛 사람, 즉 거짓자아가 집착하는 것이 사이즈다. 집의 크기, 잔고의 크기, 사무공간의 크기, 지배력의 크기 등등이다. 평생 이런 것들을 놓고 누가 큰가를 따지며 비

마태복음 17:19-20

마 17:19-20 이 때에 제자들이 조용히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우리는 어찌하여 쫓아내지 못하였나이까 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작은 까닭이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에게 믿음이 겨자씨 한 알 만큼만 있어도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