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8:8

마 8:8 백부장이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내 집에 들어오심을 나는 감당하지 못하겠사오니 다만 말씀으로만 하옵소서 그러면 내 하인이 낫겠사옵나이다



백부장의 고백은 예수님의 주권에 대한 믿음을 담고있다. 이방인으로서 유대의 관례를 존중하는 측면이 없지 않으나 그 이상의 위대한 신앙고백이다. 예수님의 찬사가 그를 증명한다. 예수님이 주님이시라면 움직이실 필요없이 지시만 내려도 온 천지가 화답할 것이라는 영적인 통찰이다. 예수님은 ‘이만한 믿음’을 본 적이 없다하셨다. 이제 예수님께는 당신이 주님이 맞는지를 증명하는 일만 남았다.


통상 말씀에 대한 믿음의 정도를 놓고 로고스와 레마를 구변한다. 로고스는 모든 신자를 향한 일반적 말씀이다. 레마는 로고스 가운데서 특별한 감화를 주거나 믿음을 일으키는 특정 구절이다. 예수님은 말씀이 육신이 되신 분이다. 예수님 앞에 섰다는 것은 로고스, 즉 말씀 앞에 선 것과 같다. 그 예수께서 백부장을 향하여 주신 말씀은 레마의 기능을 한다. 이를 통해 하나님의 능력이 나타난다.


묵상이나 일독을 할 때 백부장의 믿음을 지니고 로고스를 대한다면 레마의 맥을 붙드는 은총을 누릴 가능성이 높아진다. 그 맥은 하나님 나라를 임하게 하고 그 나라를 맛보게 한다. 로고스를 대할 때 백부장처럼 간청하는 게 상책이다. ‘말씀 중에 다만 레마의 은혜를 받게 하옵소서. 그러면 나의 실존이 달라지겠나이다..’ 백부장의 통찰이 대단하고 또 부럽다. 그 은총을 구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