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스바냐 3:3~4ㅣ11월 29일

습 3:3-4 그 가운데 방백들은 부르짖는 사자요 그의 재판장들은 이튿날까지 남겨 두는 것이 없는 저녁 이리요 그의 선지자들은 경솔하고 간사한 사람들이요 그의 제사장들은 성소를 더럽히고 율법을 범하였도다


패망을 향해 치닫는 유다 권세자들의 실상이 묘사된다. 행정부는 탐욕으로 가득했고 사법부는 교활했다. 종교인들 역시 세속화에 빠져 버렸다. 하나님의 뜻을 수행해야 하는 리더들이 하나님의 뜻을 그르치는데에 앞장 섰다. 본디 유다는 신정국가, 즉 신앙이 정치와 사회를 주도하는 나라였지만 신앙은 사라지고 대신 세상이 자리잡았다.


쓰레기통이 가득해지면 뒤엎어지는 시간이 가까워진다. 하나님의 공의와 관련해서 나라든 개인이든 비슷한 원리가 작용하는 거 같다. 삶의 동기와 동력을 살피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나의 내면에서 방백은 다스림을, 재판장은 분별력을, 선지자나 제사장은 영성을 가리킨다. 다스림은 성실함으로, 분별은 공정함으로, 영성은 신실함으로 이루어가야 한다. 내게 주어진 지경에서 나의 역할은 주님 보시기에 괜찮을까. 내로남불의 함정에 빠지지 말아야 한다.


주님, 매일마다 깊이 성찰하며 돌이켜 주님의 공의에서 벗어나지 않게 하옵소서. 아멘.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42-43ㅣ5월 25일

왕상 20:42-43 그가 왕께 아뢰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멸하기로 작정한 사람을 네 손으로 놓았은즉 네 목숨은 그의 목숨을 대신하고 네 백성은 그의 백성을 대신하리라 하셨나이다 이스라엘 왕이 근심하고 답답하여 그의 왕궁으로 돌아가려고 사마리아에 이르니라 하나님은 아합에게 벤하닷을 처형하라 명하셨다. 그럼에도 아합은 그를 살려둔다. 살려주어 군신의 예를

열왕기상 20:28ㅣ5월 24일

왕상 20:28 그 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나아와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에 아람 사람이 말하기를 여호와는 산의 신이요 골짜기의 신은 아니라 하는도다 그러므로 내가 이 큰 군대를 다 네 손에 넘기리니 너희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하니라 아람 사람들은 여호와 하나님을 산신으로 간주했다. 아마도 시내산 시절을 추정했던 듯 하다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