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잠언 17:1ㅣ11월 15일

잠 17:1 마른 떡 한 조각만 있고도 화목하는 것이 제육이 집에 가득하고도 다투는 것보다 나으니라


마른 떡 한 조각을 놓고 화목하려면 사람을 귀히 여기는 마음이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 한 조각을 놓고도 다툼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결국 화목함은 가풍에서 온다고 보면 된다. 부모의 가치관을 은연 중 배우면서 사람과 물질 사이의 가치관 정립이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나라를 한 가정으로 칠 때 한국사회는 위기다. 가풍 자체가 물질에 너무 쏠려 있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니 제육을 놓고도 비교의식과 다툼이 치열하다. 이른바 경쟁사회, 피로사회다.


한국전쟁 후 극심했던 가난을 벗어버렸지만 상대적 빈곤은 여전하다. 아니 더 심각해졌다고 봐야 한다. 안타깝게도 제육에는 악한 영들이 어른거리는 거 같다. 제육을 대하는 마음이 대부분 탐심인 경우가 많고 사실상 우상화로 직결되기 때문이다. 나는 무엇을 더 귀히 여기는가. 물질인가 사람인가, 나의 가치관과 습관부터 변화되어야 한다.


주님, 어떤 관계이든 사람을 귀히 여기며 사람을 사랑하고 주 안에서 사람과 화목하게 하옵소서. 아멘.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42-43ㅣ5월 25일

왕상 20:42-43 그가 왕께 아뢰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멸하기로 작정한 사람을 네 손으로 놓았은즉 네 목숨은 그의 목숨을 대신하고 네 백성은 그의 백성을 대신하리라 하셨나이다 이스라엘 왕이 근심하고 답답하여 그의 왕궁으로 돌아가려고 사마리아에 이르니라 하나님은 아합에게 벤하닷을 처형하라 명하셨다. 그럼에도 아합은 그를 살려둔다. 살려주어 군신의 예를

열왕기상 20:28ㅣ5월 24일

왕상 20:28 그 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나아와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에 아람 사람이 말하기를 여호와는 산의 신이요 골짜기의 신은 아니라 하는도다 그러므로 내가 이 큰 군대를 다 네 손에 넘기리니 너희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하니라 아람 사람들은 여호와 하나님을 산신으로 간주했다. 아마도 시내산 시절을 추정했던 듯 하다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