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전도서 4:9-10 [12월 15일]

전 4:9-10 두 사람이 한 사람보다 나음은 그들이 수고함으로 좋은 상을 얻을 것임이라 혹시 그들이 넘어지면 하나가 그 동무를 붙들어 일으키려니와 홀로 있어 넘어지고 붙들어 일으킬 자가 없는 자에게는 화가 있으리라


크든 작든 공동체는 귀하다. 예수님도 세 사람, 혹은 열 두 사람과 함께 지내셨다. 겟세마네 현장에선 제자들에게 기대기도 하셨다. 신앙고백의 원천인 사도신경은 성도의 교제를 언급한다. 예수님은 당신의 이름으로 두 세 사람이 모인 곳에 함께 하시겠다고 약속하셨다. 기독교의 하나님은 삼위일체다. 하나님은 ‘홀로’보다 ‘서로’를 선호하신다.


‘소명적 홀로’가 있을 수있다. 직업적으로, 혹은 선교 차원에서 홀로 지내야 하는 경우다. 대체적으로 ‘정서적 홀로’는 영적인 주의가 필요한 경우가 많다. 한국사회의 우려점 중 하나가 개인주의다. 개인주의는 이웃 사랑의 부재에서 피어난다. 자기애가 강한 경우는 심각하다. 사람들이 곁에 오지 않는 현상이 생길 수 있어서다. 신앙의 영역에서 넘어질 때 붙들어 일으켜 줄 수 있는 동무가 있는가. ‘서로’의 길에는 상이 있지만 ‘홀로’의 길에는 화가 있다 하신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