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전도서 3:11 [12월 13일]

전 3:11 하나님이 모든 것을 지으시되 때를 따라 아름답게 하셨고 또 사람들에게는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셨느니라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은 본성적이다. 사람 안에 자리 했던 창조주 하나님의 공간이 가지게 하는 마음이다. 하나님을 알게 된 사람에게는 영성이지만 하나님을 모르는 사람에게는 종교성이다. 하나님 아닌 것을 숭배하는 종교는 모두 이 종교성의 소산이다. 올바른 대상을 찾지 못해 헛짚었지만 역으로 초월을 향한 보편적 갈망을 증거한다. 사탄은 그런 갈망을 다양하게 악용한다. 종교로 혼돈시키든지, 종교에 버금가는 대상을 신처럼 의지하게 한다.


성령님은 복음, 곧 진리를 통해 이 구도를 깨신다. 오도된 갈망의 방향을 바로 잡으시고, 미혹의 베일을 거두어내시면서 하나님 앞으로 인도하신다. 어거스틴의 말처럼 사람의 마음은 창조주 하나님의 품에 안기우기까지 진정한 안식을 누리지 못한다. 안식의 없음이나 부족함은 하나님을 깊이 만나지 못한 까닭이다. 말씀과 성령은 하나님 만나는 유일한 길이다. 하나님을 ‘깊이’ 만나는 길 역시 거기에 있다. 성령 안에서 말씀을 접하는 시간이 귀하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