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47:30 [11월 16일]

창 47:30 내가 조상들과 함께 눕거든 너는 나를 애굽에서 메어다가 조상의 묘지에 장사하라 요셉이 이르되 내가 아버지의 말씀대로 행하리이다


야곱이 애굽에서 지낸 마지막 17년은 가장 안정된 시기였다. 죽은 줄 알았던 요셉이 애굽의 총리대신이 되어 자신을 극진히 봉양하고, 열 두 아들은 개과천선하며 자중하는 변화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 이전의 세월은 스스로 밝힌 것처럼 ‘험악한 세월’이었다(창 47:9). 장자의 축복을 받았지만 하나님보다 자신이 늘 앞섰던 까닭이었다. 그 취약점을 메꾼 것은 은혜였다. 강한 자아는 연단을 부르고, 연단을 통해 깎여지는 통증이 있지만, 그 과정을 은혜로 덮으신다.


본문은 그 은혜가 어떻게 자리잡았는가를 보여준다. 그의 소망이 애굽의 안락함보다 하나님의 약속에 있었음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약속의 땅에 묻어달라 유언한다. 야곱도, 요셉도 연단을 받았지만 연단의 질이 달랐다. 야곱의 연단은 자기를 부인케하는 것이었지만 요셉의 연단은 그릇을 만드는 유익을 가져왔다. 그 연단들은 모두 하나님과 하나님의 약속에 대한 소망을 굳건하게 했다. 본문은 ‘교과서적 소망’이 아니라 ‘진정한 소망’이 어디에 있는가를 살피게 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