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34:30-31 [22.10.14]

창 34:30-31 야곱이 시므온과 레위에게 이르되 너희가 내게 화를 끼쳐 나로 하여금 이 땅의 주민 곧 가나안 족속과 브리스 족속에게 악취를 내게 하였도다 나는 수가 적은즉 그들이 모여 나를 치고 나를 죽이리니 그러면 나와 내 집이 멸망하리라 그들이 이르되 그가 우리 누이를 창녀 같이 대우함이 옳으니이까


야곱 일가가 곤혹스런 일을 겪는다. 디나의 일도 묻어갈 수 없는 일이었고, 원주민들과의 긴장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요소였다. 디나에겐 치유와 회복이 필요했고, 세겜에겐 제재조치가 있어야 했다. 야곱이 주저하는 사이, 아들들은 복수의 칼을 휘두르며 앙갚음을 한다. 야곱 일가는 이를 두고 설전을 벌인다.


율법이 전해지기 전이었으므로 하나님의 가이드를 여쭈며 따르든지, 아니면 당시의 사회적 기준을 따라야 했을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아들들은 상한 마음으로 파괴적인 복수의 길을 택했다. 총체적인 난국 상태다. 아브라함과 이삭 사이와 야곱과 아들들 사이의 분위기는 천양지차다. 이삭은 순종을 배웠는데, 야곱의 아들들은 제각각이었다.


하나님의 보호하심이 없었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런지 모른다. 가나안 원주민들이 곱지 않은 족속이기 때문이다. 명백하게 이후의 야곱 일가의 안위는 전적으로 하나님의 은혜에 의존했다. 자녀들에게 나와 하나님과의 관계가 어떻게 보여지고 느껴지고 있을까를 돌아 볼 필요가 있다. 사람 냄새보다 그리스도의 향기가 조금이라도 더 많아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요엘 3:10-11ㅣ2월 28일

욜 3:10-11 너희는 보습을 쳐서 칼을 만들지어다 낫을 쳐서 창을 만들지어다 약한 자도 이르기를 나는 강하다 할지어다 사면의 민족들아 너희는 속히 와서 모일지어다 여호와여 주의 용사들로 그리로 내려오게 하옵소서 화평의 시대에는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든다. 그러나 심판의 시대에는 거꾸로다. 싸워야 하고 지켜내어야 하는 시대다. 이해

요엘 2:23ㅣ2월 27일

욜 2:23 시온의 자녀들아 너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즐거워할지어다 그가 너희를 위하여 비를 내리시되 이른 비를 너희에게 적당하게 주시리니 이른 비와 늦은 비가 예전과 같을 것이라 욜 2:28 그 후에 내가 내 영을 만민에게 부어 주리니 너희 자녀들이 장래 일을 말할 것이며 너희 늙은이는 꿈을 꾸며 너희 젊은이는 이상을 볼 것이며 회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