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27:3~4 [22.09.23]

창 27:3-4 그런즉 네 기구 곧 화살통과 활을 가지고 들에 가서 나를 위하여 사냥하여 내가 즐기는 별미를 만들어 내게로 가져와서 먹게 하여 내가 죽기 전에 내 마음껏 네게 축복하게 하라


큰 자가 어린 자를 섬기리라는 하나님의 섭리가 있었음에도 이삭은 이상하게 에서에게 집착한다. 치안 부재의 시대에 남성적인 에서가 더 든든히 여겨졌을 수 있다. 혹은 장남이라는 위치가 주는 고정관념이 뿌리깊었을 수 있다. 현실적으로 이런 요인들은 분명 하나님과 상의가 필요한 구체적 사안이었다. 그런 이상하게도 이삭은 여쭤보지 않는다.


이삭은 하나님의 예고에도 불구하고 하나님 생각이 아닌 자기 생각을 따른다. 이렇게 되었을 때 나타나는 현상이 ‘내가..’라는 표현이다. 본문은 ‘나를 위하여’, ‘내가’, ‘내 마음껏’등으로 구성된다. 여기에는 하나님의 뜻에 대한 고려나 그로 인한 고민은 없다. 자기가 중심이 된다. 사람의 본성에는 힘이 있다. 좋은 신앙은 이 본성을 넘어서면서 시작된다.


하나님 길에서 이탈한 에서, 야곱의 미성숙함 등에는 아버지 이삭이 걸머져야 하는 부분이 있다. 신앙전승 차원에서 신실함을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삭은 하나님의 뜻을 따랐어야 했다. 태생적 한계를 다루어야 하는 곤혹함을 토로하며 하나님의 묘수를 구했어야 한다. 야곱은 훗날 므낫세와 에브라임을 놓고 장자의 복을 안수할 때 주저하지 않고 하나님이 주신 감화를 따라 행한다. 그로 인한 후유증은 없었다. ‘내가..’ 가 많아지면 곤란하다. 살펴보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요엘 3:10-11ㅣ2월 28일

욜 3:10-11 너희는 보습을 쳐서 칼을 만들지어다 낫을 쳐서 창을 만들지어다 약한 자도 이르기를 나는 강하다 할지어다 사면의 민족들아 너희는 속히 와서 모일지어다 여호와여 주의 용사들로 그리로 내려오게 하옵소서 화평의 시대에는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든다. 그러나 심판의 시대에는 거꾸로다. 싸워야 하고 지켜내어야 하는 시대다. 이해

요엘 2:23ㅣ2월 27일

욜 2:23 시온의 자녀들아 너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즐거워할지어다 그가 너희를 위하여 비를 내리시되 이른 비를 너희에게 적당하게 주시리니 이른 비와 늦은 비가 예전과 같을 것이라 욜 2:28 그 후에 내가 내 영을 만민에게 부어 주리니 너희 자녀들이 장래 일을 말할 것이며 너희 늙은이는 꿈을 꾸며 너희 젊은이는 이상을 볼 것이며 회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