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고린도후서 10:17-18

고후 10:17-18 자랑하는 자는 주 안에서 자랑할지니라 옳다 인정함을 받는 자는 자기를 칭찬하는 자가 아니요 오직 주께서 칭찬하시는 자니라


바울의 대적자들은 바울이 개척한 교회에 파고들어 바울의 사도권에 대해 의구심을 제기하거나, 바울이 이뤄놓은 성과를 폄훼했다. 그러면서 스스로의 스펙이나 업적을 자랑했다. 바울의 메시지에는 주님이 돋보였으나, 그들의 메시지에는 자신들이 돋보였다. 누가 돋보이는가가 영분별의 기본 포인트다.사람의 내면에는 인정욕구가 작동한다. 어느 정도는 본성적이다. 제거가 아니라 교정이 필요한 부분인 것이다.


이 본성적 욕망은 양면성을 지닌다. 그 방향이 어디로 향하는가가 대단히 중요하다. 자신을 돋보이게 하는가, 주님을 돋보이게 하는가에 따라 그 결과는 엄청나게 달라진다. 바울은 바른 영성의 바른 현상을 간략히 서술한다. 주 안에서 자랑하고 주께로부터 칭찬받는 삶이다. 인정욕구가 왜곡되면 인정중독에 이른다. 이 증상에서 벗어나는 특효약이 ‘자기포기’, 혹은 ‘권리의 포기’이다. 자신을 부정하는게 아니라 욕망의 방향을 바꾸는 것이다.


완벽이 아니라 주님의 영광이고 자기 만족이 아니라 주님의 기쁨에로다. 본디 사람은 이렇게 되도록 지음받았다. 건강한 인정욕구다. 이 도리를 깨닫게 하는 것이 은혜요, 이 은혜를 알게 하는 것이 복음이니, 복음을 제대로 접하지 않으면 주 안에서 자랑하기가 쉽지 않다. 주님이 중심에 계시지 않기 때문이다. 나는 변화중에 있는 ‘도상의 존재’다. 왜곡된 인정욕구에서 건강한 욕구로, 자기중심성에서 주님중심성으로다. 단 일밀리미터라도 계속 그 방향을 추구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