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후서 1:6

고후 1:6 우리가 환난 당하는 것도 너희가 위로와 구원을 받게 하려는 것이요 우리가 위로를 받는 것도 너희가 위로를 받게 하려는 것이니 이 위로가 너희 속에 역사하여 우리가 받는 것 같은 고난을 너희도 견디게 하느니라


바울은 자전적 성격을 띤 고린도후서를 시작하며 특히 ‘위로’를 강조한다. 이방인의 사도로 부름받은 후 그는 복음을 전하는 과정에서 많은 고난을 겪었다. 그 고난을 감당하게 한 은혜가 하나님의 위로였다. 그 위로는 마치 힘겨운 임무를 수행하는 군인에게 보내는 격려와 같다. 걸머지지 않을 수 없는 과정을 견디어내게 하시는 하나님의 배려다.


복음을 전하거나 신앙의 길을 가는 과정에서 세상과의 충돌은 불가피하다. 순전한 신앙인은 세상의 관점에선 별종이기 때문이다. 환난이 닥쳐진다고 해서 사랑과 공의에 벗어나는 일은 할 수 없다. 그대로 걸머지며 통과해내야 한다. 이 땅에서의 구원의 성취는 십자가처럼 고난의 짐이 수반된다. 그러나 거기에 고난만 있는 것은 아니다. 감당하게 하시는 은혜, 걸머지게 하시는 위로를 함께 주신다. 그리고 성도간에 서로 위로하기를 원하신다.


선교지에 도착한 첫 날, 원주민 아우카족에게 피살당한 짐 엘리엇 일행은 총기를 소지하고 있었다. 밀림의 맹수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무기였다. 원주민들에게 마지막 한 명이 죽어가기까지 그들은 그 총기를 쓰지 않았다. 그들의 영혼을 건지기위해 찾아 온 까닭이었다. 고난의 극한 정점에서도 그들은 원주민들을 향한 아버지의 마음을 헤아렸다. 진정한 소명의 길에는 고난도 있지만 위로도 있다. 그래서 세상과 사망의 세력에 지지 않고 사랑을 이루게 하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