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28:6~7

시 28:6-7 여호와를 찬송함이여 내 간구하는 소리를 들으심이로다 여호와는 나의 힘과 나의 방패이시니 내 마음이 그를 의지하여 도움을 얻었도다 그러므로 내 마음이 크게 기뻐하며 내 노래로 그를 찬송하리로다


지금 다윗의 형편은 ‘무덤에 내려가는 자’와 같다. 악을 행하는 자로부터 죽음의 위협이 파도처럼 너울거리는 상황이다. 앞 부분에서 그 환난을 토로한 다윗의 마음에 갑작스런 변화가 온다. 여호와 하나님에 대한 찬송이며 신뢰의 고백이다. 마치 문제가 다 해결된 듯한 변환이다. 하나님과 마음이 합한 사람에게 나타나는 은혜다.


통상 닥친 문제에 집중하며 원망하기 쉽다. ‘들어주세요’ 라고 하지 ‘들으심이로다’가 어렵다. 힘과 방패가 되어달라고 하지 힘과 방패이십니다 라고 하기 어렵다. 생각은 해보지만 마음이 합하지 않아 다시 걱정과 두려움의 그늘에 휩싸인다. 다윗은 그 수준을 넘은 것이다. 그는 문제를 토로한 뒤엔 바로 마음을 하나님에게 묻었다. 일단 하나님을 의식하며 하나님에게 집중하니 찬송할 일만 남은 것이다. 바라봄에서 오는 믿음의 선취이다.


이 탄원시는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감사함으로 아뢰라는 바울의 구약버전이다. 우리 교회의 주일 예배에선 십자가의 대속의 은총을 감사함으로 선포하는 시간을 가진다. 예배자의 형편은 다양하다. 심란하여 무덤에 내려가는 자와 같은 사람도 있고, 세상 짐으로 어깨가 눌리는 사람도 있다. 시급한 것은 다윗처럼 하나님과 하나님이 이루신 일에 마음의 시선을 돌리는 것이다. 참된 신자의 삶의 자원은 눈에 보이는 것에 있지 않다. 보이는 것에 속지 말아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