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24:7~8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은 성전의 문을 의미하며 머리를 들라는 것은 경외감의 표시를 가리킨다. 영원한 왕이시요, 영광의 왕이신 여호와를 경외감을 가지고 영접하라 한다.


영광의 하나님은 출애굽으로 증명된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다. 대적에게서 구해내시며 승리하게 하시는 구원자이시다. 내 인생길에서 창조주를 ‘전쟁에 능한 여호와’로 만난다는 것은 큰 복이다. 하나님은 세상에서 왕노릇하는 사탄의 멍에에서 나를 건지시는 분이시기 때문이다. 죄와 저주, 가난과 질고, 심지어 저주의식에서조차도 나를 건져내신다.


이제 십자가의 대속으로 성전은 시온산에서 내 마음으로 옮겨졌다. 부단히 내 마음의 문을 들어올려 영광의 왕을 영접하며 의지하는 길을 가야 한다. 그리고 본문 4절처럼 영광의 왕께서 좌정하시는 조건을 상비해야 한다. 그러면 삶의 여정에서 전쟁과 그로 인한 부대낌이 있을지라도 승리는 내 쪽이다. 전쟁에 능한 여호와께서 나를 위하여 싸워주시기 때문이다. 그 분은 용병이 아니다. 그 분은 왕이시다. 하나님을 왕으로 모시는 사람에겐 은총과 복을 누리게 하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