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24:7~8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은 성전의 문을 의미하며 머리를 들라는 것은 경외감의 표시를 가리킨다. 영원한 왕이시요, 영광의 왕이신 여호와를 경외감을 가지고 영접하라 한다.


영광의 하나님은 출애굽으로 증명된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다. 대적에게서 구해내시며 승리하게 하시는 구원자이시다. 내 인생길에서 창조주를 ‘전쟁에 능한 여호와’로 만난다는 것은 큰 복이다. 하나님은 세상에서 왕노릇하는 사탄의 멍에에서 나를 건지시는 분이시기 때문이다. 죄와 저주, 가난과 질고, 심지어 저주의식에서조차도 나를 건져내신다.


이제 십자가의 대속으로 성전은 시온산에서 내 마음으로 옮겨졌다. 부단히 내 마음의 문을 들어올려 영광의 왕을 영접하며 의지하는 길을 가야 한다. 그리고 본문 4절처럼 영광의 왕께서 좌정하시는 조건을 상비해야 한다. 그러면 삶의 여정에서 전쟁과 그로 인한 부대낌이 있을지라도 승리는 내 쪽이다. 전쟁에 능한 여호와께서 나를 위하여 싸워주시기 때문이다. 그 분은 용병이 아니다. 그 분은 왕이시다. 하나님을 왕으로 모시는 사람에겐 은총과 복을 누리게 하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가복음 16:3-5ㅣ2월 22일

막 16:3-5 서로 말하되 누가 우리를 위하여 무덤 문에서 돌을 굴려 주리요 하더니 눈을 들어본즉 벌써 돌이 굴려져 있는데 그 돌이 심히 크더라 무덤에 들어가서 흰 옷을 입은 한 청년이 우편에 앉은 것을 보고 놀라매 막달라 마리아 일행이 무덤에 당도했을 때 문을 막았던 돌이 굴려져 있었다. 그들은 열린 문으로 무덤에 들어간다. 그들에겐 남은 유지를 받들려

마가복음 15:34ㅣ2월 21일

막 15:34 제구시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지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를 번역하면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십자가에서의 정점은 ‘하나님께로부터의 버림받음’이다. 몰트만은 이 대목에서 하나님과 우리 사이의 극단적 연대를 강조한다.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버림받았지만 그로 인해 하나님이 우리를 품으실 수 있

마가복음 15:22-23ㅣ2월 19일

막 15:22-23 예수를 끌고 골고다라 하는 곳(번역하면 해골의 곳)에 이르러 몰약을 탄 포도주를 주었으나 예수께서 받지 아니하시니라 골고다는 ‘해골’이란 뜻을 지닌 곳이다. 처형 장소인 까닭에 해골이 많았거나 지형이 해골처럼 생긴 데서 유래된 것으로 본다. 해골은 한 때 생각으로 가득했던 곳이다. 매일마다 오만가지 생각이 드나들며 신경회로의 불꽃이 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