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더 10:3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스더와 모르드개의 영향력은 예루살렘의 회복에 큰 도움이 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즉 예루살렘 성전의 회복과 성벽의 재건, 여호와신앙의 회복에 간접적인 지원 바탕이 되었다고 볼 수 있다. 마치 애굽 시절 요셉의 존재가 이스라엘 백성의 정착이나 확장에 뒷배 역할을 한 것과 유사하다.


에스더서는 사람을 통해서 여전히 세상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경륜을 엿볼 수 있게 한다. 아하수에로가 왕이었지만 에스더가 왕비이고 모르드개가 이인자가 되어 포로의 땅에서도 이스라엘을 향한 당신의 뜻을 이루어 가신다. 이미 언급한 요셉, 느부갓네살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했던 다니엘도 유사한 사례다. 현대의 수퍼 파워인 미국을 움직이는 실세로 자리잡은 유대인세력도 비슷하다 할 수 있다. 예루살렘을 중심으로 뭔가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바울이 로마서 9-11장에서 설파한 것처럼 이스라엘의 운명은 성서적 종말론과도 깊은 관계가 있다. 과열된 이스라엘 회복운동은 주의할 필요가 있다. 신약성경은 종말보다도 종말론적 삶에 중심을 두기 때문이다. 그러나 무화과 나무의 비유처럼 성경에 언급된 내용을 감안할 때 예루살렘을 둘러 싼 흐름들은 중요한 참조 자료가 될 수 있다. 에스더를 읽으며 오히려 주님의 재림을 갈망하며 준비하게 되는 연유가 여기에 있다. 에스더처럼 기름준비하는 신부가 되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