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말라기 1:8

말 1:8 만군의 여호와가 이르노라 너희가 눈 먼 희생제물을 바치는 것이 어찌 악하지 아니하며 저는 것, 병든 것을 드리는 것이 어찌 악하지 아니하냐 이제 그것을 너희 총독에게 드려 보라 그가 너를 기뻐하겠으며 너를 받아 주겠느냐



본디 하나님에게 드리는 제물은 무흠해야 했다. 물론 현미경으로 훑듯이 한다면 완전무흠이 어디 있겠는가. 그러므로 무흠한 제물을 요구하는 레위기의 수많은 규례들은 사실상 ‘하나님을 향한 최선의 마음가짐’ 을 요청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사람이 자신의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한다면 능히 지켜낼 수 있는 규례다. 요는 하나님에 대한 인식의 깊이 문제다. 말라기 선지자는 당시 이스라엘이 하나님을 총독보다 예우하지 못했다고 지적한다.


육신을 입고 물리의 세계에 살다보면 눈에 보이는 것이 더 가깝고 중요하게 다가 오는 건 인지상정이다. 그러나 십자가의 은혜를 받고 하나님의 존재를 알게 된 사람이라면 달라져 가야 한다. 신앙의 여정이란 하나님을 향한 자세와 마음가짐이 달라져가는 과정이라고 보면 된다. 어떻게 달라져야 하는가. 종종 직장의 상급자나 거래처의 구매 담당자를 대하는 자세의 절반 정도만 예우해도 하나님께서 매우 놀라서 당황해 하실 거 같다는 생각을 하는 때가 많다.


‘영리’의 관점에서 ‘물리’의 세계를 다루는 것이 믿음이다. 주님은 당신이 이 세상에 다시 오실 때 이 세상에서 믿음을 보겠느냐며 반문하신 적이 있다. 물리에 푹 젖은 사람의 성정을 익히 아신다는 말씀이다. 말라기 역시 그런 하나님의 마음을 대변하며 안타까움을 격정적으로 토로한다. 하나님을 너무 쉽게 대하여 왔다. 다시 변화를 가지도록 힘써야 한다. ‘보이지 않는 자를 보는 것 같이’ 살자.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