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24:49

눅 24:49 볼지어다 내가 내 아버지께서 약속하신 것을 너희에게 보내리니 너희는 위로부터 능력으로 입혀질 때까지 이 성에 머물라 하시니라



위로부터의 능력은 성령의 권능을 말한다. 그 능력으로 입혀지는 때란 성령의 충만함을 입는 때이다. 본문 말씀이 떨어진 그날로부터 10일 뒤에 이 약속이 이루어진다. 오순절에 일어난 성령 강림이다. 온 천하에 다니며 복음을 전하라신 주님은 먼저 예루살렘에 머물라 하신다. 파송은 머뭄 뒤에 이어진다. 하나님 앞에 기도하며 가지는 머뭄이다.


머뭄을 통해 받음이 없으면 세상과 육신, 사탄의 압박을 감당할 능력이 떨어진다. 성경 지식이나 기적의 체험, 은사적인 경험이 유익이 있지만 지속적 영적 싸움을 이길만한 파워를 공급하지 못한다. 제자들은 3년 여의 훈련도 받았고 놀라운 이적들을 체험했다. 어릴 때부터 성경지식도 가득했다. 그러나 그거로는 모자랐다. 성령충만에서 오는 능력이 아니면 세상은 커녕 자기 앞가름도 쉽지 않게 된다.


능력을 입으려면 주 앞에 머물러야 한다. 머뭄이 정적인 거 같지만 정반대이다. 그 시간은 내 영혼도 바쁘고 하나님도 바쁘다. 하나님 나라가 연결되는 시간이고 하늘의 동력이 공급되는 시간이기 때문이다. 주 앞에 머뭄이 깊을 수록 세상은 다루기 쉬워진다. 나 자신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지식이나 체험을 지닌 정도가 아니라 성령의 충만함을 덧입어야 한다. 성령님은 하나님이시기에 성령충만은 곧 하나님 충만이다. 하해와 같은 은혜의 차원이 나에게 열렸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