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22:3


눅 22:3 열둘 중의 하나인 가룟인이라 부르는 유다에게 사탄이 들어가니



거라사에 군대 귀신들린 자가 있었다. 귀신이 인격을 통제하며 조종하는 심각한 병리적 상태였다. 귀신이 그 사람의 입을 통해 말하기도 했다(막 5:7). 유다에게 들어간 사탄은 귀신들림과는 다른 차원이다. 유다의 마음에 사탄이 자신의 생각을 주입시킨 상태다. 유다는 그 생각이 사탄으로부터 왔다는 사실을 몰랐다. 알았다면 돌이켰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그는 그저 자신의 아이디어로 여겼다. 생각의 영역에서 치열한 싸움이 있다는 사실에 무지했다.


주님 곁에서 3년간의 제자 훈련을 받은 사람도 사탄의 도구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이 서늘하다. 제자 훈련을 받았는가의 여부보다 그 훈련이 거짓된 자아를 변화시켰는가가 더 중요한 이유다. 영성훈련 과정에서 왜 사람은 그토록 변화되지 않는가에 대한 물음들이 있었다. 주님 만나기 전부터 세워진 견고한 진들이 아직 무너지지 않은 까닭이다. 영적인 노력을 하지만 그 노력이 견고한 진을 무너뜨리기에 충분하지 못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예수님을 판 유다와 예수님을 모른다고 잡아 뗀 베드로 사이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베드로의 경우는 연약함이다. 의도하지 않았지만 위기 상황에서 속에 있던 연약함이 드러난 것이다. 반면 유다에겐 스승의 죽음을 계산한 고의성이 있었다. 그 결과 그는 ‘열 둘 중의 하나’ 라는 영광의 자리를 걷어찬다. 시편 기자는 마음을 시험하사 뜻과 양심을 단련시켜 달라고 간구했다(시 26:2). 생각을 간수하는 노력도 필요하고 검증도 필요하다. 사탄이 계속 넘보기 때문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