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9:45~46

눅 19:45-46 성전에 들어가사 장사하는 자들을 내쫓으시며 그들에게 이르시되 기록된 바 내 집은 기도하는 집이 되리라 하였거늘 너희는 강도의 소굴을 만들었도다 하시니라



당시 예루살렘 성전은 제사장들과 장사하는 자들의 카르텔이 장악하고 있었다. 그들은 제물을 팔거나 환전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득을 챙기기에 바빴다. 물론 제사를 돕고자하는 명목이었고 신앙을 위한다는 명분이었다. 어느 누구도 시비를 걸수 없는 명분이었다. 그러나 탐욕이 자리 잡으면서 어느새 제사는 형식화되고 성전은 시장이 되었다.


예수님은 성전 상태에 대해 정확한 진단을 내리셨다. 기도하는 집이 아니라 강도의 소굴이 되었다고 질타하셨다. 그로부터 약 한 세대 뒤에 성전이 파괴되면서 이 진단은 가시적으로 증명되었다. 바울은 신자의 마음이 성전이라 했다(고전 3:16). 주께서 오늘 내 마음의 성전을 방문하신다면 무어라 하실까. 내게서 어떤 내면의 소리를 많이 들으실까.


구원의 은총으로 내 마음이 성전 된 것이 분명하다면 오늘 나는 거기에서 ‘장사하는 자들’을 내쫓아야 한다. 대신 ‘기도하는 자들’이 끓게 해야한다. 기도에는 구하는 것보다 교제하는 부분이 더 중요하다. 따라서 갈망의 마음으로 주님을 생각하는 것도 당연히 기도에 속한다. 사모하는 심령으로 믿음의 주에게 집중하는 마음도 기도에 속한다. 바울이 쉬지 말고 기도하라실 때는 분명, 이런 부분을 염두에 두었을 것이다. 내 마음은 내 것이 아니다 주님의 집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