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0:27


눅 10:27 대답하여 이르되 네 마음을 다하며 목숨을 다하며 힘을 다하며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고 또한 네 이웃을 네 자신 같이 사랑하라 하였나이다



한 율법교사가 영생 얻는 길을 여쭈었을 때 주신 답이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사람을 사랑하라시는 이른바 ‘대계명’(Great Commandments)이다. 그 사랑은 아가페 사랑이다. 사람은 마음에서 하나님 사랑의 아가페적 속성을 깨달을 때 비로소 하나님을 진정으로 사랑하게 되며, 받은 그 사랑으로 사람을 사랑하게 된다. 아가페의 흘러감이다.


하나님의 사랑을 깨달으면 자아상이 바뀐다. 영적 정체성의 변화다. 죄와 저주로 물든 자아상에서 위대하신 하나님의 존귀한 자녀로의 자의식의 변화가 일어난다. 중생한 마음이 부단히 진리를 대할 수록 더 풍성하게 열려져가는 은혜다. 자아상의 변화가 깊이 일어나면 가치관이나 데스티니의 방향에도 함께 변화가 일어난다. 사랑의 펼침에로다.


갈수록 아가페 아닌 부분들이 내면에 깊이 파고 들어가 있음을 알아가는 부끄러움이 있다. 안데르스 뉘그렌은 사랑을 아가페와 에로스 둘로 나누며 아가페 아닌 것은 모두 인간적 사랑인 에로스에 속한다 했다. 그는 인간이 얼마든지 하나님을 향해서도 자기중심성에 바탕한 에로스 사랑으로 접근할 수 있다고 보았다. 영성의 변화란 결국 에로스 수준에서 아가페 수준에로 옮겨가는 과정인 것이다. 나는 변화의 길을 가는 ‘도상의 존재’다. 오늘도 그 길을 걸어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