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6:5


눅 6:5 또 이르시되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 하시더라



전 세계에서 개신교 비율이 가장 높은 북유럽은 안식의 개념이 분명하다. 일요일은 모두가 공평하게 쉬어야 한다는 생각이다. ‘휘게’(hygge)라 불리우는 라이프스타일에 바탕하기 때문이다. ‘웰빙’을 뜻하는 노르웨이어에서 비롯된 ‘휘게’는 ‘아늑한’이라는 의미도 가지는데 단순히 잘 먹고 잘 사는 것이 아닌 정적인 안정감, 마음이 따뜻해지는 사람들과의 친밀감을 회복하는 개념이다. 이런 인식이 북구를 경제사회적으로도 가장 안정된 삶을 구가하게 하고 있다.


그러나 근본적인 안식 개념은 주님과의 관계에 바탕한다.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은혜가 아니고는 그 어디에도 진정한 안식을 구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십자가를 모르는 사람들은 돈과 힘이 주는 여유에서 세상적 안식을 구한다. 마음은 불안과 비교의식에 시달리면서도 세상에선 그나마 그것이 가장 안정감을 주기 때문이다. 현실적으로 주는 유익이 있긴 하지만 본질적으로 모래성과 같은 것이다. 세상은 반석을 잃어버리고 대신 열심히 모래성을 쌓는다.


인자, 즉 주님을 찾는 날이 안식일이다. 안식일의 주인을 깊이 만나는 것이 진정한 쉼과 안정감을 누리게 한다. 그러러면 안식의 개념에 대한 진리를 알아야 한다. 종교성이나 휴머니즘보다 진리에 바탕한 안식의 이해가 진짜 힘이 되기 때문이다. 그 영적 힘이 세상과 육신을 이기게 하고 샬롬을 누리게 한다. 내가 안식하는 날을 지키는 거 같지만 오히려 안식하는 날에 받는 은혜가 죄와 저주에서 나를 지켜준다. 안식하게 하시는 주님을 만나고 있는가. 중요한 질문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