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2:49,2:51

눅 2:49 예수께서 이르시되 어찌하여 나를 찾으셨나이까 내가 내 아버지 집에 있어야 될 줄을 알지 못하셨나이까 하시니

눅 2:51 예수께서 함께 내려가사 나사렛에 이르러 순종하여 받드시더라 그 어머니는 이 모든 말을 마음에 두니라



예수님에게서 데스티니와 순종은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데스티니로 인해 부모를 공경하라신 계명에 손상을 입히지 않으셨고, 부모와의 관계로 인하여 데스티니의 길에 지장이 없게 하셨다. 한 하나님을 섬기며 그 뜻의 성취에 초점을 같이 맞춘다면 서로는 선순환의 시너지를 일으키는 좋은 관계가 될 수 있다. 한나와 사무엘의 관계도 좋은 사례다.


12세 때의 예수님은 이미 성전을 아버지 집으로 여기셨다. 율법주의가 팽배하던 당시는 하나님을 아버지로 여기던 시대가 아니었다. 불경하다고 여겨 하나님의 이름 조차 발음하지 않던 시대였다. 구약의 신명이 ‘여호와’도, ‘야훼’도 맞는다 한 것은 오랜 세월 신명을 발음하지 않던 전통으로 정확한 모음 기호를 잊어버렸기 때문이다. 대신 아도나이, ‘주’라는 발음으로 대체했다. 그런 시대에 하나님을 아버지로, 성전을 아버지 집으로 여긴 것은 파격적 사고였다.


예수님 덕분에 전능하신 창조주를 아바 아버지라 부르게 되었다. 아버님도, 아바마마도 아니다. 아빠다. 아가페 사랑으로 가득하신 하나님의 마음에 나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소중한 자녀다. 독생자를 십자가에 매달을 정도로 나를 건져서 사랑의 관계를 열기를 원하셨다. 사실 워낙 부족한 터에 생각할 수록 얼떨떨한 은총이지만 엄연한 진리다. 격의 차이가 크지만 그 차이를 넘는 사랑을 계속 부어주신다. 이제 내가 사랑으로 반응하면 된다. 일관하기를 소망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22:14 아히멜렉이 왕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왕의 모든 신하 중에 다윗 같이 충실한 자가 누구인지요 그는 왕의 사위도 되고 왕의 호위대장도 되고 왕실에서 존귀한 자가 아니니이까 아히멜렉이 사울에게 진언하고 있다. 추상같은 때에 목숨을 건 일이었지만 진실을 이야기한다. 모두가 왕의 광기가 두려워 입을 다물고 있을 때였다. 이 진언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삼상 22:2 환난 당한 모든 자와 빚진 모든 자와 마음이 원통한 자가 다 그에게로 모였고 그는 그들의 우두머리가 되었는데 그와 함께 한 자가 사백 명 가량이었더라 다윗을 중심으로 아둘람공동체가 세워진다. 환난 당한 자들과 마음이 원통한 자들로 인생의 출구가 필요한 사람들이다. 이들은 다윗에게서 그 출구를 보았다. 그래서 정치적으로 수세에 몰리는 다윗임에도

삼상 20:42 요나단이 다윗에게 이르되 평안히 가라 우리 두 사람이 여호와의 이름으로 맹세하여 이르기를 여호와께서 영원히 나와 너 사이에 계시고 내 자손과 네 자손 사이에 계시리라 하였느니라 하니 다윗은 일어나 떠나고 요나단은 성읍으로 들어가니라 기득권을 포기한 우정, 아버지와의 분리를 각오한 우정으로 다윗은 살았다. 결국 이 우정이 훗날 다윗을 왕위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