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2:49,2:51

눅 2:49 예수께서 이르시되 어찌하여 나를 찾으셨나이까 내가 내 아버지 집에 있어야 될 줄을 알지 못하셨나이까 하시니

눅 2:51 예수께서 함께 내려가사 나사렛에 이르러 순종하여 받드시더라 그 어머니는 이 모든 말을 마음에 두니라



예수님에게서 데스티니와 순종은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데스티니로 인해 부모를 공경하라신 계명에 손상을 입히지 않으셨고, 부모와의 관계로 인하여 데스티니의 길에 지장이 없게 하셨다. 한 하나님을 섬기며 그 뜻의 성취에 초점을 같이 맞춘다면 서로는 선순환의 시너지를 일으키는 좋은 관계가 될 수 있다. 한나와 사무엘의 관계도 좋은 사례다.


12세 때의 예수님은 이미 성전을 아버지 집으로 여기셨다. 율법주의가 팽배하던 당시는 하나님을 아버지로 여기던 시대가 아니었다. 불경하다고 여겨 하나님의 이름 조차 발음하지 않던 시대였다. 구약의 신명이 ‘여호와’도, ‘야훼’도 맞는다 한 것은 오랜 세월 신명을 발음하지 않던 전통으로 정확한 모음 기호를 잊어버렸기 때문이다. 대신 아도나이, ‘주’라는 발음으로 대체했다. 그런 시대에 하나님을 아버지로, 성전을 아버지 집으로 여긴 것은 파격적 사고였다.


예수님 덕분에 전능하신 창조주를 아바 아버지라 부르게 되었다. 아버님도, 아바마마도 아니다. 아빠다. 아가페 사랑으로 가득하신 하나님의 마음에 나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소중한 자녀다. 독생자를 십자가에 매달을 정도로 나를 건져서 사랑의 관계를 열기를 원하셨다. 사실 워낙 부족한 터에 생각할 수록 얼떨떨한 은총이지만 엄연한 진리다. 격의 차이가 크지만 그 차이를 넘는 사랑을 계속 부어주신다. 이제 내가 사랑으로 반응하면 된다. 일관하기를 소망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