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40:3~4


욥 40:3-4 욥이 여호와께 대답하여 이르되 보소서 나는 비천하오니 무엇이라 주께 대답하리이까 손으로 내 입을 가릴 뿐이로소이다



봇물터지듯 쏟아졌던 하나님의 질문들 앞에서 욥은 자신의 비천함을 느꼈다. 그 비천함은 부정적 자아상에서 온 것이 아니라 피조물의 한계를 절감한데서 온 통렬한 자각이다. 하나님의 현현 전, 그는 피해를 입은 원고의 자리에 섰었다. 의인의 고난을 놓고 경위를 따져묻는 조사관의 자리에 섰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나님은 이를 두고 2절에서 욥을 향하여 ‘하나님을 탓하는 자’라고 하신다. 그러나 하나님의 임재 앞에서 욥은 자신의 주제를 파악하기 시작한다.


자신의 고난을 놓고 터뜨려 온 항변의 마음이 이탈로 가지 않은 것부터 은혜다. 일찌기 욥의 아내는 그 길을 택했다.

항변은 이제 침묵으로 바뀐다. 하나님을 탓했던 마음은 자신의 비천을 깨닫는 마음으로 변하며, 원고의 자리에서 판단했던 마음이 경악의 마음으로 바뀐다. 자신이 몰랐던 어마어마한 세계가 있음을 직감하기 시작한 것이다.


고난으로 인해 불만과 항변이 앞설 때가 있다. 사실 헛짚는 일이다. 그 고난이 하나님 탓이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는 아담의 죄악으로 이미 땅이 저주를 받은 세상에 태어난다. 그리고는 하나님도, 하나님의 의도 모른 채, 하나님의 법을 마구 어기며 살아간다. 이미 저주 받은 땅 위에 각자의 불순종에 따른 저주가 첩첩이 쌓여 고통은 더해간다. 하나님은 고난의 쳇바퀴 안에 있는 우리를 건지러 오신 분이다. 십자가에 달리면서까지 찾아오셨다. 영맥을 잘 짚어야 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