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40:3~4


욥 40:3-4 욥이 여호와께 대답하여 이르되 보소서 나는 비천하오니 무엇이라 주께 대답하리이까 손으로 내 입을 가릴 뿐이로소이다



봇물터지듯 쏟아졌던 하나님의 질문들 앞에서 욥은 자신의 비천함을 느꼈다. 그 비천함은 부정적 자아상에서 온 것이 아니라 피조물의 한계를 절감한데서 온 통렬한 자각이다. 하나님의 현현 전, 그는 피해를 입은 원고의 자리에 섰었다. 의인의 고난을 놓고 경위를 따져묻는 조사관의 자리에 섰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나님은 이를 두고 2절에서 욥을 향하여 ‘하나님을 탓하는 자’라고 하신다. 그러나 하나님의 임재 앞에서 욥은 자신의 주제를 파악하기 시작한다.


자신의 고난을 놓고 터뜨려 온 항변의 마음이 이탈로 가지 않은 것부터 은혜다. 일찌기 욥의 아내는 그 길을 택했다.

항변은 이제 침묵으로 바뀐다. 하나님을 탓했던 마음은 자신의 비천을 깨닫는 마음으로 변하며, 원고의 자리에서 판단했던 마음이 경악의 마음으로 바뀐다. 자신이 몰랐던 어마어마한 세계가 있음을 직감하기 시작한 것이다.


고난으로 인해 불만과 항변이 앞설 때가 있다. 사실 헛짚는 일이다. 그 고난이 하나님 탓이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는 아담의 죄악으로 이미 땅이 저주를 받은 세상에 태어난다. 그리고는 하나님도, 하나님의 의도 모른 채, 하나님의 법을 마구 어기며 살아간다. 이미 저주 받은 땅 위에 각자의 불순종에 따른 저주가 첩첩이 쌓여 고통은 더해간다. 하나님은 고난의 쳇바퀴 안에 있는 우리를 건지러 오신 분이다. 십자가에 달리면서까지 찾아오셨다. 영맥을 잘 짚어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10:13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가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 앞서 바울은 출애굽 1세대에게 일어난 슬픈 일들을 언급했다. 그들은 전무후무한 기적들을 체험했음에도 광야에서 자주 시험에 들었다. 빈번하게 일어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