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 11:1~2

사 11:1-2 이새의 줄기에서 한 싹이 나며 그 뿌리에서 한 가지가 나서 결실할 것이요 그의 위에 여호와의 영 곧 지혜와 총명의 영이요 모략과 재능의 영이요 지식과 여호와를 경외하는 영이 강림하시리니



이사야는 뒤숭숭한 시대에 장차 오실 메시야를 예고한다. 당장으로선 군사력이나 경제력이 다급했다. 그걸 모르시는 하나님도 아니셨다. 그럼에도 힘과 돈이 아니라 성령으로 기름부음받으신 그리스도를 해결책으로 제시하신다. 그것도 거의 칠 백년 뒤에나 이루어질 일이었다. 큰 틀을 보게 하시는 은혜이며 메타 영성의 함양이다.


독일의 신학자 몰트만은 종말론에 바탕한 희망의 선취를 말한다. 지금 당장은 아니지만 장차 이루어질 거대한 파노라마를 바라보면서 그 희망과 신뢰로 현재를 다루자는 것이다. 그리스도의 예고는 언제 주어지든 모든 때와 모든 공간이 영원히 하나님의 통치 아래 있음을 알려주는 시그널이다. 어느 상황에서도 하나님에게 줄을 서야 하는 이유다.


성육신의 한계는 성령께서 메우신다. 이 기름부으심이 하나님의 뜻과 일들을 고스란히 이룬다. 사실 이사야도 이 예언이 어떻게 실현될지 잘 몰랐을 것이다. 신약시대를 사는 우리는 이 모든 전말을 알고 있다. 그리스도께서는 썩어질 이 땅이 아니라 하나님 나라에 편입시키려고 성육신하셨다. 영원의 세계요, 영광의 세계다. 완성과 극치의 오메가 포인트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지만 이미 예정된 바 희망의 근거이기도 하다. 나는 늘 그 희망으로 현실을 다루려 힘쓴다. 이 역시 여호와의 영의 도우심이 필요한 과정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