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 11:1~2

사 11:1-2 이새의 줄기에서 한 싹이 나며 그 뿌리에서 한 가지가 나서 결실할 것이요 그의 위에 여호와의 영 곧 지혜와 총명의 영이요 모략과 재능의 영이요 지식과 여호와를 경외하는 영이 강림하시리니



이사야는 뒤숭숭한 시대에 장차 오실 메시야를 예고한다. 당장으로선 군사력이나 경제력이 다급했다. 그걸 모르시는 하나님도 아니셨다. 그럼에도 힘과 돈이 아니라 성령으로 기름부음받으신 그리스도를 해결책으로 제시하신다. 그것도 거의 칠 백년 뒤에나 이루어질 일이었다. 큰 틀을 보게 하시는 은혜이며 메타 영성의 함양이다.


독일의 신학자 몰트만은 종말론에 바탕한 희망의 선취를 말한다. 지금 당장은 아니지만 장차 이루어질 거대한 파노라마를 바라보면서 그 희망과 신뢰로 현재를 다루자는 것이다. 그리스도의 예고는 언제 주어지든 모든 때와 모든 공간이 영원히 하나님의 통치 아래 있음을 알려주는 시그널이다. 어느 상황에서도 하나님에게 줄을 서야 하는 이유다.


성육신의 한계는 성령께서 메우신다. 이 기름부으심이 하나님의 뜻과 일들을 고스란히 이룬다. 사실 이사야도 이 예언이 어떻게 실현될지 잘 몰랐을 것이다. 신약시대를 사는 우리는 이 모든 전말을 알고 있다. 그리스도께서는 썩어질 이 땅이 아니라 하나님 나라에 편입시키려고 성육신하셨다. 영원의 세계요, 영광의 세계다. 완성과 극치의 오메가 포인트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지만 이미 예정된 바 희망의 근거이기도 하다. 나는 늘 그 희망으로 현실을 다루려 힘쓴다. 이 역시 여호와의 영의 도우심이 필요한 과정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