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38:41

욥 38:41 까마귀 새끼가 하나님을 향하여 부르짖으며 먹을 것이 없어서 허우적거릴 때에 그것을 위하여 먹이를 마련하는 이가 누구냐



묘성과 삼성의 창조와 운행으로부터 산염소와 암사슴의 새끼를 치는 데에까지 창조의 폭과 디테일은 엄청나다. 수많은 은하계를 다루시는 분이 산짐승의 잉태와 출산에도 관여하시는 것이다. 스케일과 디테일, 둘 다를 관장하시면서 당신의 무궁한 아이디어를 좇아 만드시며 보존하시며 살피신다. 까마귀 새끼도 예외가 아니다.


하나님은 까마귀 새끼의 허기를 헤아리시는 분이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하나님은 지구에 날라다니는 수많은 까마귀들의 동선을 체크하시며 각각의 새끼들의 처소를 확인하시고 먹이사슬을 가동하신다. 예수님이 산상수훈에서 언급하셨던 ‘공중 나는 새’들 중에는 필시 까마귀 새끼도 포함되었으리라. 그 새들은 농사하지 않아도 여전히 건재하다.


그러니 독생자의 피를 쏟으시기까지 건지신 나의 안위에 대해서는 더 집중하실 것이다. 하나님은 나의 부르짖음과 허우적거림을 다 헤아리시는 분이다. 아담의 저주로 생긴 여러 모양의 고난이 울렁대는 이 행성에서 한 사람 한 사람의 걸음을 간수하는 분이시다. 당신의 길에서 벗어나는 선택을 하지 않는 한, 그것이 하나님의 의와 나라를 구하는 것인데, 필요한 모든 것을 챙겨주시는 분이시다. 오늘도 나를 향하신 하나님의 눈을 생각하며 나 역시 감사와 갈망의 눈으로 하나님을 바라보며 의지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