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37:23-24

욥 37:23-24 전능자를 우리가 찾을 수 없나니 그는 권능이 지극히 크사 정의나 무한한 공의를 굽히지 아니하심이니라 그러므로 사람들은 그를 경외하고 그는 스스로 지혜롭다 하는 모든 자를 무시하시느니라



신학자들은 하나님의 속성을 말할 때 두 가지를 언급한다. ‘초월’과 ‘내재’이다. 어마어마하게 크신 분임에도 우리 안에 함께 하시는 양면성 때문이다. 범접할 수 없는 영광의 처소에 계시면서도 타락한 인간의 마음을 찾으시는 은혜가 공존한다. 구약시대엔 초월이 강조되었고, 신약시대는 내재가 두드러졌다고 할 수 있다.


어느 시대이건 두 가지 요소는 항상 함께 있었다. 하나님은 늘 사람을 찾으시고 함께 하시기를 원하셨다. 하나님의 필요보다 사람을 위해서였다. 피조물로서의 사람은 전능하신 창조주를 가까이 할 때가 존재적으로 가장 안정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죄가 장애물이 되어 그 상태를 위협하며 벌려놓지만 하나님은 은혜로 메우시며 계속 찾아 오신다.


세상과 육신으로부터 방향을 바꾸어 하나님을 향하게 하는 회개는 은총의 수단이다. 꼭 잘못이 있어야만 회개가 필요한 것이 아니다. 회개의 본질은 방향성이며 갈망이다. 하나님이 사람을 찾는 길이며 동시에 사람이 하나님을 만나는 길이기도 하다. 엘리후는 우리가 전능자를 찾을 수 없다 했지만 사실 하나님은 늘 사람을 찾으시는 분이시다. 하나님은 오늘도 나를 찾으신다. 내 영혼 가장 깊은 곳에 내주하시며 마음을 두드리신다. 나도 역시 하나님을 찾는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