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디모데후서 4:10


딤후 4:10 데마는 이 세상을 사랑하여 나를 버리고 데살로니가로 갔고 그레스게는 갈라디아로, 디도는 달마디아로 갔고



성경에서 가장 안타까우면서도 섬뜩한 구절 중 하나이다. 바울과 동역하며 동행했던 데마였다. 그러나 그의 세상 사랑은 뿌리깊었고, 끈질겼다. 결국 그는 바울 곁을 떠난다. 자연히 예수님에게서도 멀어져갔다. 데마는 가롯 유다를 연상케 한다. 유다가 예수님에게 한 것 같이 바울을 팔지는 않았지만, 데마는 세상에 대한 애착 때문에 자신의 영혼을 팔았다.


주님 곁에 있었던 유다를 두고 성경은 ‘제 곳’으로 갔다고 말한다(행 1:25). 영벌의 처소이며 영원히 버림받은 곳이다. 데마가 나중이라도 회개할 수 있었을까. 훗날 만인에게 읽힐 성경은 그런 여지를 주지 않고 있다. 데마도 결국 ‘제 곳’으로 향한 것이다. 그 동기는 주님보다 세상을 사랑함에 있었다.


섬뜩한 것은 몸이 주님 곁에 있어도 마음이 세상에 가까우면 어느 지점에서는 결국 영혼의 행선지가 드러난다는 사실이다. 주님과 그렇게 가까운 듯 보였지만 실상은 주님과 길이 다른 경우가 얼마든지 있음을 생각할 때 마음의 깃을 다시 여미지 않을 수 없다. 나는 주님을 진정, 가장 사랑하는가. 그 사랑은 마음만이 아니라 삶으로도 나타나는가. 오늘 본문이 나에게 단도직입적으로 묻는 거 같다. 너는 과연 진짜냐…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