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31:13-15


욥 31:13-15 만일 남종이나 여종이 나와 더불어 쟁론할 때에 내가 그의 권리를 저버렸다면 하나님이 일어나실 때에 내가 어떻게 하겠느냐 하나님이 심판하실 때에 내가 무엇이라 대답하겠느냐 나를 태 속에 만드신 이가 그도 만들지 아니하셨느냐 우리를 뱃속에 지으신 이가 한 분이 아니시냐



고대로 거슬러 올라 갈수록 주종관계의 격차는 심해진다. 고대사회는 신분제도에 의해서였지만, 오늘날은 금권주의에 의해서 사실상의 주종관계가 구성되는 거 같다. 욥의 시대까지 가지 않아도 불과 160년 전의 미국사회는 비인간적 노예제도로 악명이 높았다. 당시 흑인 노예는 말하는 짐승으로 간주됐고 온갖 비인격적이고 잔인한 인권 유린의 대상이 되었다.


남종과 여종의 권리를 하나님 앞에서 인정한다는 것은 ‘천부인권의 논리’와 같은 맥을 지닌다. 사회사상으로서의 천부인권은 계몽주의에서 비롯됐지만 욥은 창조의 관점에서 인간을 이해한다. 나를 만드신 이가 그도 만들었음을 인정한다. 내게도 권리가 있는 것처럼 종에게도 권리가 있음을 인정한다. 당시로서는 대단히 파격적인 인권개념인 동시에 인간존중의 사고이다. 창조론이 주는 은혜의 관점이다.


예수님은 소자를 함부로 대하지 말라 하셨다. 하나님 사랑의 계명에 바로 이어지는 계명이 이웃 사랑이다. 하나님 사랑은 이웃 사랑으로 나타난다. 아가페가 온전할 수록 이웃 사랑 역시 온전해진다. 이웃 사랑의 정도는 내가 얼마나 아가페에 물들어 있는가를 알려주는 바로미터이다. 오늘 내 안에 배인 아가페의 순도와 정도를 살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