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30:12~13

욥 30:12-13 그들이 내 오른쪽에서 일어나 내 발에 덫을 놓으며 나를 대적하여 길을 에워싸며 그들이 내 길을 헐고 내 재앙을 재촉하는데도 도울 자가 없구나



인간은 하나님에 대한 의존을 그칠 때 죄의 영역에 속하게 된다. 그런 상태는 모든 관계의 변질을 가져온다. 아담과 하와의 갈등, 가인과 아벨의 비극 등은 집단화 이전, 개인관계에서부터 소외가 본질이 되었음을 보여준다. 욥은 그 소외를 이미 아내에게서 보았고, 이제 모든 관계에 내재해 있음을 본다.

욥은 사람이나 세상과의 관계가 죄라는 모래밭에 서 있는 것임을 절감한다.


죄 아래에서는 모두가 타인이다. 죄는 관계를 그렇게 파괴한다. 어느 정도 감당할 수 있는 선을 넘게 되면 서로에게 근원적 거리감을 드러낸다. 인간은 이런 상태에서 지옥을 느낀다. 이를 두고 사르트르는 ‘타인이 지옥이다.’라고 했다. 생물학적 관계와 사회 유지의 선이 무너지면 갈등과 공격은 노골화되고 소외는 깊어진다. 성령없는 사람, 성령없는 사회의 특징이다.


인간에게 성령의 존재가 중요한 것은 피조물인 인간을 창조주에게 부종시키는 분이실 뿐만 아니라

부종의 핵심인 아가페 사랑의 공급원이시기 때문이다. 부종(附從)(신 11:22)은 ‘꼭 가까이 붙어서 쫒으라’는 뜻을 지닌 성경의 명령이다. 이것은 성령을 통해 우리의 내면에 일어나며 이루어진다. 소외의 해결은 부종에 있다. 모두 나를 버려도 주님은 함께 하신다. 누가 나를 어찌 대하든, 성령께서 부어주시는 하나님 사랑으로 하나님을 사랑하며 나를 사랑하며 사람을 사랑하는 길이 신앙인생의 정석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