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20:28

삿 20:28 아론의 손자인 엘르아살의 아들 비느하스가 그 앞에 모시고 섰더라 이스라엘 자손들이 여쭈기를 우리가 다시 나아가 내 형제 베냐민 자손과 싸우리이까 말리이까 하니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올라가라 내일은 내가 그를 네 손에 넘겨 주리라 하시는지라



비느하스가 등장한다는 건 토막사건의 시기가 사사시대의 초기였음을 보여준다. 약 3백 50년간의 사사시대 중 초기부터 그런 일이 일어났다는 것은 이스라엘의 영적 붕괴가 급속도로 일어났음을 알려준다. 아울러 베냐민지파를 응징하기 위해 연합군이 비교적 빨리 소집될 수 있었던 배경도 설명된다.


유다를 선봉에 내세운 연합군은 두 번의 전투에서 막대한 피해를 입고 패배한다. 의외의 타격을 당한 이스라엘이 비로소 금식하고 제사를 드리며 성찰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상황이 바뀌기 시작한다. 이 상황에 대한 하나님의 입장이 양비론에 있음을 암시한다. 즉 베냐민도 잘못했지만 나머지도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님을 돌아보게 하신 것이다. 누가 더 매를 많이 버는가의 문제였던 것이다.


신자든, 비신자든, 혹은 신자 가운데서도 괜찮은 신자이든 아니든, 모든 이는 각자가 하나님의 법 앞에서 각자의 책임을 진다. 종종 우리는 더 못된 사람을 볼 때, 상대적 안도감을 가지며 비판에 앞선다. 그러나 하나님은 각자가 져야 할 책임이 있다고 하신다. 연합군이 부분적 전투에서 깨진 것은 자신들에게도 응징받아야 할 부분이 있었기 때문이다. 누가 뭐라하든, 누가 어떻게 하든 우선 나부터 확실히 주님의 공도를 걸어야 한다. 오늘은 그런 부분을 점검해야 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