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20:13


삿 20:13 그런즉 이제 기브아 사람들 곧 그 불량배들을 우리에게 넘겨 주어서 우리가 그들을 죽여 이스라엘 중에서 악을 제거하여 버리게 하라 하나 베냐민 자손이 그들의 형제 이스라엘 자손의 말을 듣지 아니하고



증오에 가득찬 레위 사람의 선동이 온 이스라엘을 들끓게 했고 이스라엘 지파들은 베냐민지파에게 불량배 처단을 요구한다.

지파들의 의도는 명백했다. 그들 중에서 악을 제거하자는 것이었다. 물론 그 상황에 대한 책임은 베냐민 불량배들만 걸머질 일은 아니었다. 시신을 토막낸 레위 사람의 엽기적 행위도 징계의 대상이었다.


각자의 범법에 대한 공의는 공정히 이루어져야 한다. 온 지파들이 공식적으로 악의 제거를 거론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다. 만일 이런 움직임조차 없었다면 율법의 나라가 온통 무법천지로 완전히 전락했을 것이다. 베냐민의 저항은 뼈아프다. 그들은 비판할 일을 비호한다. 반성할 일인데 반발한다. 악을 제거해야 하는데 악을 감싼다. 베냐민의 영성과 인성이 그만큼 피폐해있음을 보여준다. 매를 맞을 때가 된 것이다.


공동체 내에서 경계선을 세우거나 권징하는 일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시절을 살고 있다. 베냐민의 비호 현상이 작용하기 때문이다. 나의 허물을 덮으려 하거나, 나와 친한 누군가의 잘못을 비호하는 현상이다. 하나님의 기준보다 나의 안녕이나 사람과의 관계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은닉의 죄이거나 동조, 혹은 방조의 죄이다.


악은 제거되어야 한다. 회개가 베스트이다. 올바른 경계선 세우기나 권징을 유익으로 수용할 수 있는 마음이 필요하다. 우리는 부패했던 존재였고 지금도 그 흔적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바울처럼 내 몸을

칠 수 있어야 한다(고전 9:27).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5:3-4ㅣ4월 13일

왕상 5:3-4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다윗은 전장에서 피를 많이 본 까닭으로 성전건축을 할 수 없었다. 대신 성전을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