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16:25

삿 16:25 그들의 마음이 즐거울 때에 이르되 삼손을 불러다가 우리를 위하여 재주를 부리게 하자 하고 옥에서 삼손을 불러내매 삼손이 그들을 위하여 재주를 부리니라 그들이 삼손을 두 기둥 사이에 세웠더니



여호와의 영이 함께 할 때와 떠날 때의 차이가 극명하다. 함께 할 때는 세상을 호령했는데, 떠난 뒤에는 세상의 조롱거리가 된다. 함께 할 때는 세상을 좌우했는데 떠난 뒤에는 세상에 의해 좌우된다. 세상은 주로 돈과 힘으로 사람들을 부리고 재주를 부리게 한다. 돈과 힘은 세상의 적나라한 현실이다.


문제는 돈과 힘의 배후다. 돈과 힘의 배후에 누가 있게 하는가가 중요하다. 그 배후가 여호와의 영이라면 돈과 힘은 생명의 도구가 되지만, 그 배후에 사탄이 있다면 돈과 힘은 사망의 도구가 된다. 배후가 누군가에 따라 그것으로 사람을 살리기도 하지만, 세상 앞에서 재주를 부리게 하기도 한다.


여호와의 영을 전적으로 의지하지 않으면 돈과 힘이 지닌 마성 자체를 극복하기 쉽지 않다. 예수님은 재물이 신처럼 떠받들여질 수 있음을 경고하셨다(마 6:24). 돈과 힘을 여호와의 영을 따라 컨트롤한 사람이 요셉이다. 그는 사람들을 살리는 도구로 써먹었다. 그가 여호와의 신에 감동함을 받아 살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재주를 부려도 하나님을 위해 부려야 한다. 오늘도 성령님을 전적으로 의지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히 12:28-29 그러므로 우리가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받았은즉 은혜를 받자 이로 말미암아 경건함과 두려움으로 하나님을 기쁘시게 섬길지니 우리 하나님은 소멸하는 불이심이라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받은 자의 멘탈은 경건함과 두려움, 즉 하나님을 향한 경외함이 주도한다. 칼빈이 말한 ‘코람 데오’와 같은 맥이다. 이 마음은 일상에서 하나님 편에 서서 생각하고

히 12:2 믿음의 주요 또 온전하게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그는 그 앞에 있는 기쁨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사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시더니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으셨느니라 예수님을 바라본다는 것은 예수님을 적극적으로 의식함을 말한다.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의식하고, 예수님의 말씀과 활동을 집중해서 의식하는 것이다. 더 나아가 주의 아름다움을 보려는 갈

히 11:26 그리스도를 위하여 받는 수모를 애굽의 모든 보화보다 더 큰 재물로 여겼으니 이는 상 주심을 바라봄이라 믿음체질이 있고 세상체질이 있다. 믿음체질은 진리에 속한 것이 아니면 마음에 잘 받지 않는 성향이다. 세상이 아무리 좋다해도 진정 좋게 여겨지지 않는다. 안맞는 음식을 먹는 거 같아 속이 편하지 않다. 결국은 속이 편한 것을 찾게 되는데 이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