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7:5

삿 7:5 이에 백성을 인도하여 물 가에 내려가매 여호와께서 기드온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개가 핥는 것 같이 혀로 물을 핥는 자들을 너는 따로 세우고 또 누구든지 무릎을 꿇고 마시는 자들도 그와 같이 하라 하시더니



미디안 연합군의 규모는 13만 5천이었고(8:10), 이스라엘의 첫 모병 숫자는 3만 2천이었다. 상식적으로 중과부적이다. 그런데 하나님은 여기서 더 추려내라 하신다. 일차로 두려워 떠는 자 2만 2천을 돌려보낸다. 만 명이 남았는데 그것도 많다 하신다. 2차 선발에서 삼백명이 남게 된다. 앞으로 이들이 1:450의 말도 안 되는 싸움을 이겨낸다. 하나님에겐 숫자보다도 어떤 사람이냐가 중요하다.


하나님의 선발 기준에서 주요 기준 두 가지가 나타난다. 하나는 두려움이 없는자, 또 하나는 본능을 통제하는 자이다. 믿음의 부재가 두려움이다. 두려워하는 자의 마음의 시선은 하나님에게 있지 않다. 그에게 하나님은 작아져 있다. 문제가 더 커 보인다. 삼백명은 목이 마를 때도 무릎을 꿇지 않았다. 적을 경계하며 방심하지 않는 자세다. 본능에 무릎꿇는 자는 하나님의 파트너가 되지 못한다.


하나님이 문제보다 더 커 보여야 한다. 두려움은 믿음에서 벗어났음을 알려준다. 본능을 통제하지 못하면 큰 사람이 될 수 없다는 것은 세상 상식도 인정하는 바다. 육신의 압박이나 요구에 쉽게 무릎꿇는 자의 진도는 더디다. 하나님의 신임이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나는 그 삼백명 안에 들어갈 수 있을까. 내겐 두려움과 본능이 잘 통제되고 있는가. 긍휼을 구하며 믿음의 마음을 다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