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7:5

삿 7:5 이에 백성을 인도하여 물 가에 내려가매 여호와께서 기드온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개가 핥는 것 같이 혀로 물을 핥는 자들을 너는 따로 세우고 또 누구든지 무릎을 꿇고 마시는 자들도 그와 같이 하라 하시더니



미디안 연합군의 규모는 13만 5천이었고(8:10), 이스라엘의 첫 모병 숫자는 3만 2천이었다. 상식적으로 중과부적이다. 그런데 하나님은 여기서 더 추려내라 하신다. 일차로 두려워 떠는 자 2만 2천을 돌려보낸다. 만 명이 남았는데 그것도 많다 하신다. 2차 선발에서 삼백명이 남게 된다. 앞으로 이들이 1:450의 말도 안 되는 싸움을 이겨낸다. 하나님에겐 숫자보다도 어떤 사람이냐가 중요하다.


하나님의 선발 기준에서 주요 기준 두 가지가 나타난다. 하나는 두려움이 없는자, 또 하나는 본능을 통제하는 자이다. 믿음의 부재가 두려움이다. 두려워하는 자의 마음의 시선은 하나님에게 있지 않다. 그에게 하나님은 작아져 있다. 문제가 더 커 보인다. 삼백명은 목이 마를 때도 무릎을 꿇지 않았다. 적을 경계하며 방심하지 않는 자세다. 본능에 무릎꿇는 자는 하나님의 파트너가 되지 못한다.


하나님이 문제보다 더 커 보여야 한다. 두려움은 믿음에서 벗어났음을 알려준다. 본능을 통제하지 못하면 큰 사람이 될 수 없다는 것은 세상 상식도 인정하는 바다. 육신의 압박이나 요구에 쉽게 무릎꿇는 자의 진도는 더디다. 하나님의 신임이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나는 그 삼백명 안에 들어갈 수 있을까. 내겐 두려움과 본능이 잘 통제되고 있는가. 긍휼을 구하며 믿음의 마음을 다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