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6:27

삿 6:27 이에 기드온이 종 열 사람을 데리고 여호와께서 그에게 말씀하신 대로 행하되 그의 아버지의 가문과 그 성읍 사람들을 두려워하므로 이 일을 감히 낮에 행하지 못하고 밤에 행하니라



기드온을 큰 용사로 부르신(12절) 하나님은 큰 용사가 되기 위해 필요한 결정적 걸음을 내딛게 하신다. 우상을 제거하는 일이다. 큰 용사의 필수 조건은 ‘하나님께서 함께 하심’이다(16절). 그게 되려면 우상은 사라져야 한다. 우상의 제거는 하나님의 개입을 부르고, 승리를 가져 온다.


기드온은 바알 제단을 헐고 아세라 목상을 찍어냈다. 그러나 낮이 아니고 밤이었다. 주민들의 반발이 부담이 되었기 때문이다. 연약함이 아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상황에서 핵심은 놓치지 않는다. 기어이 우상의 흔적을 지워낸다. 그래도 그 어려운 걸 해낸다. 그러부터 승리가 전염되기 시작한다.


하나님의 역사는 우상을 지우는 일로부터 시작된다. 우상을 지우는 일은 우상을 바랬던 마음의 동기서부터 변환을 요구한다. 삶의 자원을 어디에 둘 것인가의 문제다. 이스라엘은 이 지점에서부터 타협하기 시작했고 그러다가 무너졌다. 나도 그 지점을 찾는 게 중요하다. 거기서 새로 시작하는 것이다.


기드온은 그 지점으로 돌아가 새로이 시작한다. 세상과 다른 결을 택한다. 이 구별된 선택을 거룩이라 부른다. 내 안에 바알제단은 다 헐어졌는가. 아직도 미루고 있는 부분은 없을까, 아니 안 되고 있는 부분은 없을까. 큰 용사로 부름을 받은 것과 큰 용사로 사는 것은 별개다. 내 안의 우상을 없애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