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18:1-2

시 18:1-2 나의 힘이신 여호와여 내가 주를 사랑하나이다 여호와는 나의 반석이시요 나의 요새시요 나를 건지시는 이시요 나의 하나님이시요 내가 그 안에 피할 나의 바위시요 나의 방패시요 나의 구원의 뿔이시요 나의 산성이시로다



이 시편은 믿음의 선포로 시작한다. 원수들이 둘러싸고 사망의 줄과 불의의 창수가 엄습한 상황에서 주를 향해 사랑을 고백하고 주님이 어떤 분인지를 상기한다. 여호와 하나님은 구원자로 다가 오신 하나님이시다. 본문은 여호와라는 신명에 담긴 현실적이며 구체적 은총을 열거한다. 하나님은 당신을 신실하게 의뢰하는 자에게 반석, 요새, 방패, 산성 등으로 반응하신다.


이 이미지들은 삶의 자리가 고달픈 일들로 가득함을 반증한다. 죄와 저주로 말미암은 인생고의 현실이다. 이런 판에서 하나님은 건지시고 보호하시는 은총을 베푸신다. 다윗이 가르쳐주는 바는 모든 상황 속에서 이런 신앙고백을 먼저 하라는 것이며, 말로 하라는 것이며, 구체적으로 하라는 것이다. 우리는 대부분 뭔가를 체험을 한 뒤에 묘사하려 한다. 그것은 믿음이 아니라 설명일 뿐이다.


척박한 현실에 대해 대담한 선포가 필요하다. 성령의 강권함에서 오는 선포가 가장 이상적이지만, 깨달음에서 시도하는 자의적 노력도 믿음으로 보시는 거 같다. 문제를 서술하는 기도는 많아도 내면이나 환경을 향해 이렇게 선포하는 경우가 흔치 않다. 혼의 영역이 많이 손상되고 그늘져 있기 때문이다. 다윗의 하나님이 나의 하나님이다. 다윗의 선포는 나의 선포이기도 해야 한다. 나의 내면과 환경은 여호와께서 어떤 분인지를 자주 들어야 한다. 여호와를 의지할 뿐 아니라 사방에 선포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