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 14:3-4

시 14:3-4 여호와 내 하나님이여 나를 생각하사 응답하시고 나의 눈을 밝히소서 두렵건대 내가 사망의 잠을 잘까 하오며 두렵건대 나의 원수가 이르기를 내가 그를 이겼다 할까 하오며 내가 흔들릴 때에 나의 대적들이 기뻐할까 하나이다



본문의 저자는 가진 마음 그대로를 토설한다. 탄원시가 지닌 핵심 요소다. 왜 불안한지, 왜 불만스러운지 이유를 열거하며 상태를 기술한다. 주께서 모르실리 없건만 시편에는 이런 탄원이 즐비하다. 중요한 건 이런 내용을 경전에 담게 하셨다는 것이다. 즉 인생엔 고통이 따르고 그 과정에서 이렇게 토설하는 것이 필요함을 암시하신다. 모르셔서가 아니라 우리 내면의 치유와 정화를 위해서다.


신약성경은 참된 신자의 일상의 상태에 대해 이렇게 권면한다. 범사에 감사하고 항상 기뻐하며 염려하지 말라시는 것이다. 신약시대가 고통이 사라진 무풍지대여서가 아니다. 내주하신 성령께서 부어주시는 은혜 때문이다. 가시로 고통받던 바울에게 네 은혜가 네게 족하다 하신 것처럼 감당하게 하시는 은혜가 고통이 가져다주는 신앙의 고비를 넘어서게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를 위해선 본문처럼 주님에게 깊이 토설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사람에게 하는 것이 아니다. 물론 상담자의 경우는 다르지만 무엇보다 주님 앞에서 물을 쏟아붓듯 어두운 마음을 토설함이 영성과 정신 건강의 유지를 위해서도 필수이다. 이런 토설은 하나님의 법에 어긋나는 마음도 정리하게 한다.

마귀가 시비할 거리를 제거하는 것이다. 가장 탁월한 상담자되신 분이 오늘도 나를 기다리신다. 가진 마음 그대로 주님께 나아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요엘 3:10-11ㅣ2월 28일

욜 3:10-11 너희는 보습을 쳐서 칼을 만들지어다 낫을 쳐서 창을 만들지어다 약한 자도 이르기를 나는 강하다 할지어다 사면의 민족들아 너희는 속히 와서 모일지어다 여호와여 주의 용사들로 그리로 내려오게 하옵소서 화평의 시대에는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든다. 그러나 심판의 시대에는 거꾸로다. 싸워야 하고 지켜내어야 하는 시대다. 이해

요엘 2:23ㅣ2월 27일

욜 2:23 시온의 자녀들아 너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즐거워할지어다 그가 너희를 위하여 비를 내리시되 이른 비를 너희에게 적당하게 주시리니 이른 비와 늦은 비가 예전과 같을 것이라 욜 2:28 그 후에 내가 내 영을 만민에게 부어 주리니 너희 자녀들이 장래 일을 말할 것이며 너희 늙은이는 꿈을 꾸며 너희 젊은이는 이상을 볼 것이며 회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