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12:3-4

시 12:3-4 여호와께서 모든 아첨하는 입술과 자랑하는 혀를 끊으시리니 그들이 말하기를 우리의 혀가 이기리라 우리 입술은 우리 것이니 우리를 주관할 자 누구리요 함이로다



사람의 일은 혀로 이루어져 왔다. 혀로 지시하고, 혀로 설명하고, 혀로 설득하고, 혀로 공격하고… 모든 근원이 마음에 있지만 그 마음이 혀로 발설되면서 좋은 일도 나쁜 일도 이루어져 왔다. 야고보가 말했듯 능히 혀를 제어할 수 있다면 다 된 사람이라 할 수 있다. 그 혀를 놓고 빛과 어둠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인다. 본문은 어둠이 혀를 차지했을 때 일어나는 현상을 밝힌다.


타락한 인생은 ‘우리의 혀’와 ‘우리의 입술’을 자랑한다. 현실적으로 이런 일은 비일비재하다. 미디어에는 이런 류의 자랑들이 난무한다. 8절의 말씀처럼 비열함이 인생 중에 높임을 받는게 당연한 세상이 되었다. 그래서 계속 죄과를 쌓아가고 계시록의 종말적 심판을 향해 한걸음씩 다가가고 있는 것이다. 이런 때 시인은 경건한 자와 충실한 자들을 위해 탄원한다. 말씀을 따르는 자들이다.


타락한 이들은 ‘우리의 혀’가 이기리라 하지만, 신실한 이들은 ‘흙 도가니에 일곱번 단련한 은’같은 말씀을 선포한다. 우리의 혀가 아니라 하나님의 혀인 셈이다. 내 혀에는 어느 쪽이 우세할까. 세상성, 혹은 부정적 자아에서 뿜어나오는 탄식일까. 순결한 말씀에서 나오는 믿음의 고백일까. 세상이든 자아든 사람의 혀가 아니라 하나님의 혀가 이긴다. 말씀의 빛이 혀에 가득하게 해야 한다. 그것이 믿음이며 그 믿음이 믿음의 결국을 보게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