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2:26-27

출 32:26-27 이에 모세가 진 문에 서서 이르되 누구든지 여호와의 편에 있는 자는 내게로 나아오라 하매 레위 자손이 다 모여 그에게로 가는지라 모세가 그들에게 이르되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시기를 너희는 각각 허리에 칼을 차고 진 이 문에서 저 문까지 왕래하며 각 사람이 그 형제를, 각 사람이 자기의 친구를, 각 사람이 자기의 이웃을 죽이라 하셨느니라



우상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모세가 여호와의 편에 있는 자들을 부르자 레위지파가 나선다. 그들이 집행자가 되어 약 3천 명의 주모자들을 처단한다. 금송아지를 경배하는 과정에서 이방의 습속을 그대로 재현하는 데 앞장 선 사람들이 대상이었다. 죽임당한 사람들은 형제요, 친구요, 이웃이었다.


죄성이 만들어낸 거짓자아의 패턴 중에 인본주의가 있다. 신앙의 초점을 자신의 웰빙에 두는 사람들이다. 하나님의 영광에 무관심하지 않지만 웰빙보다 중요하진 않다. 하나님과의 관계를 무시하진 않지만 자신의 가족이나 자신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관계를 더 귀하게 여긴다. 그렇게 되면 결정적 상황에서 하나님 편에 서기보다 사람이나 세상을 택하기 쉽다. 그러나 레위지파는 진리에 확고했다.


레위지파의 집행을 어떻게 여기느냐가 영적으로 어떤 스탠스를 취하고 있는지 분별하게 할 거 같다. 예수님은 진리를 놓고 다음과 같은 일이 벌어질 거라 예고하셨다. 마 10:35-36 내가 온 것은 사람이 그 아버지와, 딸이 어머니와, 며느리가 시어머니와 불화하게 하려 함이니 사람의 원수가 자기 집안 식구리라. 이것은 진리에 대한 태도를 언급한 것이지 불효나 유치한 갈등을 조장하는 것이 아니다.


32절에서 모세는 이스라엘의 죄를 용서하지 아니하시려거든 자신의 이름을 생명책에서 지워달라고 탄원한다. 진리를 택한 사람은 오히려 아가페의 통로가 된다. 사람을 사랑하되 진리에 터잡은 올바른 사랑으로 사랑하는 것이 중요하다. 오늘 본문은 나의 영성이 어느편에 서 있는가를 살피게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