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출애굽기 27:20-21

출 27:20-21 너는 또 이스라엘 자손에게 명령하여 감람으로 짠 순수한 기름을 등불을 위하여 네게로 가져오게 하고 끊이지 않게 등불을 켜되 아론과 그의 아들들로 회막 안 증거궤 앞 휘장 밖에서 저녁부터 아침까지 항상 여호와 앞에 그 등불을 보살피게 하라 이는 이스라엘 자손이 대대로 지킬 규례이니라



성소 안, 왼편에 위치한 등대 관리에 대한 지침이다. 제사장은 늘 순수한 올리브유를 부어 등불이 꺼지지 않도록 간검해야 했다. 등불의 빛을 받아야 진설병 상의 떡을 정렬하고 분향단에서 향을 피워 올리는 등 성소의 직무를 제대로 감당할 수 있었다. 등대에서 비취는 이 빛은 성령님의 조명하시는 은총(illumination)을 상징한다. 이 은총이 없다면 참된 중생도, 영혼의 각성도 있을 수 없다.


신자의 마음성전에서 혼의 영역은 성소(holy place)에 해당된다. ‘지정의’의 영역에 성령의 조명하시는 은총이 늘 비취게 해야 한다. 그 조명 아래서 진설병, 즉 말씀의 양식을 먹어야 한다. 예수님은 성령께서 오실 때 말씀을 생각나게 하시고 가르치실 것이라 하셨다. 바울은 에베소 교인들에게 ‘성령 안에서’ 기도하기를 권했다(엡 6:18). 영의 세계는 오직 성령의 빛과 인도하심으로 연결되는 것이다.


일등급 올리브유는 일상에서 성령님을 인정하고 의지하려는 태도를 가리킨다. 이런 태도로 말씀을 접하고 기도할 때 초자연적인 영역과 연결되는 은혜가 열리는 것이다. 그 은혜는 능력의 측면만이 아니라 지혜와 사랑의 풍성함도 포함한다. 그리스도와의 연합(=친밀감)이라는 은혜 역시 성령의 비췸 가운데서 일어나는 일이다. 등불이 끊이지 않게 하라 하셨다. 제사장의 진지함으로 마음성소를 잘 관리해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5:1,7ㅣ3월 5일

시 45:1 내 마음이 좋은 말로 왕을 위하여 지은 것을 말하리니 내 혀는 글솜씨가 뛰어난 서기관의 붓끝과 같도다 시 45:7 왕은 정의를 사랑하고 악을 미워하시니 그러므로 하나님 곧 왕의 하나님이 즐거움의 기름을 왕에게 부어 왕의 동료보다 뛰어나게 하셨나이다 왕을 위한 찬양시편이다. 여기서의 왕은 만왕의 왕이신 그리스도를 예표한다. 신자는 그리스도의 신부

시편 44:17ㅣ3월 4일

시 44:17 이 모든 일이 우리에게 임하였으나 우리가 주를 잊지 아니하며 주의 언약을 어기지 아니하였나이다 시 44:26 일어나 우리를 도우소서 주의 인자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를 구원하소서 본문은 죄로 인해 심판받는 이스라엘 중에서도 충성을 지킨 ‘남은 자’급에 속한 사람이 드릴 법한 내용이다. 주변 풍조가 주의 언약을 어기는 대세임에도 이들은 주를 잊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