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10:3

시 10:3 악인은 그의 마음의 욕심을 자랑하며 탐욕을 부리는 자는 여호와를 배반하여 멸시하나이다



시인은 7절에서 이 세상에 저주와 거짓과 포악이 가득함을 서술한다. 모두 악인이 하는 짓들 때문이다. 악인에도 급수가 있는 거 같다. 잔혹한 사이코패스로부터 치명적이진 않지만 잔머리 굴리는 사람에까지 그 범위는 다양하다. 이들의 특징은 왜곡된 자기애에 있다. 이들의 시야는 자기중심적이며 모든 동기는 옳고 그름이 아니라 자기 만족을 추구하는 이기심에서 출발한다.


계속 악으로 치닫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악과 선 사이를 오가는 사람도 있다. 자기애가 강하면 자신이 악을 저지르는지 조차도 모른다. 문제는 자기애가 전혀 없는 사람은 없다는 것이다. 강하냐 약하냐의 차이일 뿐이다. 이 부분이 숱한 갈등과 분쟁의 씨앗이 되는 것이다. 상식적 기준은 취약성이 드러난지 오래다. 세상 곳곳에서 여러 모양으로 벌어지는 아수라판이 그 증거다. 종말과 심판은 불가피하다.


타락한 자기애는 내가 중생하기 전부터 내 안에 자리를 잡았었다. 내가 주의하지 않으면 그 자기애는 계속 고개를 쳐든다. 중생 전에는 욕망의 이름으로, 중생 이후에는 종교의 탈을 쓰고 암약한다. 건강한 자기애가 필요하다. 하나님의 아가페 사랑으로 치유되고 정화된 영적 정체성에서 오는 자기애다. 건강한 자기애가 없으면 하나님도 이웃도 건강하게 사랑할 수 없다. 오늘, 아가페와 친밀감이 가득한 내면을 구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