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출애굽기 24:17-18

출 24:17-18 산 위의 여호와의 영광이 이스라엘 자손의 눈에 맹렬한 불 같이 보였고 모세는 구름 속으로 들어가서 산 위에 올랐으며 모세가 사십 일 사십 야를 산에 있으니라



모세에게는 떨기나무에 붙은 불로 나타나셨던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에게는 맹렬한 불로 나타나셨다. 시내산정에 영광으로 임하신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십계명 두 돌판을 주려하신다. 이 과정이 47일 걸렸다. 부르시기 전까지 칠 일을 대기했고 영광의 구름 가운데 산에 올라가 사십주야를 머물렀다. 한달 반 내내 하나님의 영광과 위엄이 거룩한 산을 압도했다.


주께서 재림하실 때 땅위의 모든 자들은 예수님의 신성한 실재가 어떤 것인지를 실감하게 될 것이다. 초림 때와는 전혀 다른 영광과 위엄의 모습으로 심판을 주재하실 것이며 천지를 압도하실 것이다. 지금 이 세상에는 확실히 은혜가 작동한다. 하나님의 오래 참으심과 심판의 지연이다. 그 이유는 단 하나다. 딤전 2:4 하나님은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으며 진리를 아는 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일주일을 대기하다가 사십주야를 금식하며 주님 앞에 머문 모세를 보니 인스턴트화된 나의 영성의 천박함이 부끄러워진다. 하나님 눈에는 얼마나 철없게 여겨졌을까. 은혜의 시대가 버릇을 많이 망가뜨렸다고 보실 것이다. 아마 천사들은 중간에서 그 모습을 보며 혀를 차고 있을 것이다. 이스라엘은 현현을 보기 전에 옷을 빨고 사흘을 기다렸다. 경건을 다지며 마음의 옷을 빨아야 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19:3-4

왕상 19:3-4 그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자기의 생명을 위해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 곳에 머물게 하고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이세벨의 위협을 받은 엘리야

열왕기상 18:21ㅣ5월 18일

왕상 18:21 엘리야가 모든 백성에게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고 바알이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를지니라 하니 백성이 말 한마디도 대답하지 아니하는지라 엘리야와 아합 간에 대결이 시작된다. 초점은 여호와와 바알 중 누가 참 하나님인가에 있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제껏 둘 사

열왕기상 18:3-4ㅣ5월 17일

왕상 18:3-4 아합이 왕궁 맡은 자 오바댜를 불렀으니 이 오바댜는 여호와를 지극히 경외하는 자라 이세벨이 여호와의 선지자들을 멸할 때에 오바댜가 선지자 백 명을 가지고 오십 명씩 굴에 숨기고 떡과 물을 먹였더라 은신했던 엘리야가 아합을 만나려 할 때 메신저로 사용된 사람이 오바댜이다. 궁내대신이었음에도 목숨을 걸고 선지자들을 살핀 신실한 신자였다. 엘리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