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21:35

출 21:35 이 사람의 소가 저 사람의 소를 받아 죽이면 살아 있는 소를 팔아 그 값을 반으로 나누고 또한 죽은 것도 반으로 나누려니와



소가 소를 받았을 때 수습 원칙이 제시된다. 장차 들어가서 살게 될 가나안에서의 농경문화를 전제한 규례인데 모든 육축을 관리하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사고를 처리하는 모법으로 쓰였을 가능성이 높다. 소의 충돌에 대한 이런 디테일을 지니고 계시다면 사람 간의 충돌에 대한 디테일은 더욱 분명하실 것이다. 사람마다 자기 입장이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기준은 하나님의 관점일 터이다.


도가 지나쳐서는 안 되고 선을 넘어서면 안 된다. 하나님은 말씀과 양심을 기준으로 성령님을 통해 분별의 빛을 비추어주신다. 하나님은 당신의 자녀들이 ‘청결한 마음과 선한 양심과 거짓이 없는 믿음’(딤전 1:5)으로 행하기를 원하신다. 세상이 어떻게 반응하든 이 길을 가야하지만 각자마다 그 마음에 죄성과 육신으로 손상된 부분이 있어 자기중심으로 행하기 쉬운 것이 현실이기도 하다.


성경 말씀과 성령의 감화가 늘 우선이 되어야 한다. 요한 웨슬레는 ‘기독자의 완전’(christian perfection)을 추구했다. 완벽주의가 아니라 늘 온전함을 추구하는 마음가짐이며 실천이었다. 실패할 때도, 실수할 때도 있겠지만 다시 털고 일어서서 다시 온전함을 추구하는 태도이다. 웨슬레는 기독자 완전의 상태가 순간순간 주를 의지하는 그리스도 중심의 생활에서만 유지되는 것임을 강조했다.

오늘도 순간순간 주를 의지해야 한다. 사실 가장 평안하고 담대해지는 길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