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9:21-22

출 19:21-22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내려가서 백성을 경고하라 백성이 밀고 들어와 나 여호와에게로 와서 보려고 하다가 많이 죽을까 하노라 또 여호와에게 가까이 하는 제사장들에게 그 몸을 성결히 하게 하라 나 여호와가 그들을 칠까 하노라



선지자 이사야는 제사장 가문 출신이었다. 경건의 조건을 다 갖춘 사람이었지만 영안이 열려 보좌에 앉으신 하나님을 뵈었을 때 망하게 되었다고 탄식했다. 입술이 부정한 백성, 즉 죄인으로서 하나님의 임재를 감당할 수 없음을 직감했기 때문이다. 죄의 삯은 사망이다. 죄가 처리되지 않은 상태에서의 하나님 만남은 복이 아니라 심판이 되어버린다.


출애굽한 이스라엘에게 하나님은 가까이 하기에는 먼 분이었다. 그래서 몸을 성결하게 하라 하신다. 여기서의 몸은 단지 신체만이 아니라 전 인격을 의미한다. 성결은 임재를 체험하는 중요한 조건이다. 하나님께서 거룩하신 분이시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성결이 구비되거나 회개가 깊은 곳에 임재하신다. 이사야는 그 때 핀 숯에 그 부정한 입술이 정화되는 은총을 얻었다.


임재는 시내산이나 다락방에서 보듯 가시적 현상이나 피부로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은총을 수반한다. 이 은총이 임하면 모든 게 달라진다. 신앙의 차원을 다르게 하며 전에 안 되었던 것이 되어지는 변화도 나타난다. 교회사를 통해 수많은 임재 현상이 있었고 그것은 영혼의 부흥, 지역사회의 부흥으로 이어졌다. 몸과 마음을 성결하게 하고 갈망을 가지자. 하나님 나라의 실재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한 층 가까워질 것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