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삼십 년 뿌리내렸던 애굽의 가치관도 싸움 대상이고 광야와 가나안의 거주민들도 싸움 대상이다. 안에서부터 이기지 못하면 밖에서도 이기기 힘든 구도이다.


출애굽이 영적으로는 중생을 상징하므로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중생한 신자를 가리킨다. 신자 역시 여호외의 군대이다. 바울은 디모데를 향해 ‘그리스도 예수의 좋은 병사’로 함께 하기를 청했다(딤후 2:3). 그렇다면 나 역시 병사다. 출애굽하기 전부터 뿌리내린 죄성과 육성과의 싸움이 있고 외부에서 흔드는 사탄의 세력과의 싸움이 있다. 나는 안에서부터 이겨야 하는 싸움에 이미 들어선 사람이다.


출애굽 1세대는 가나안에 들기 전, 광야에서 깨졌다. 외부의 적보다 내면의 불신앙에 넘어졌다. 가장 큰 적이 자신이었던 셈이다. 모세는 미디안광야 40년을 연단받고 지휘관이 되었는데 여호수아와 갈렙은 그런 과정없이 믿음의 사람들이 되었다. 출애굽 과정에서 약속을 이루시는 하나님을 전적으로 신뢰한 까닭이다. 하나님의 말씀은 이루어진다. 오늘도 그 신뢰를 손상시키려는 모든 대적과의 싸움을 이겨내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29:42

출 29:42 이는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 회막 문에서 늘 드릴 번제라 내가 거기서 너희와 만나고 네게 말하리라 아침 저녁으로 드리는 상번제의 규례다. 상번제는 속죄보다 교제에 초점이 있다. 여호와를 생각하며 그 하루를 의탁하고 안식의 시간 또한 여호와께 의뢰하는 패턴이다. 상번제의 패턴은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의미한다. 아무리 바빠

출애굽기 29:4-5

출 29:4-5 너는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회막 문으로 데려다가 물로 씻기고 의복을 가져다가 아론에게 속옷과 에봇 받침 겉옷과 에봇을 입히고 흉패를 달고 에봇에 정교하게 짠 띠를 띠게 하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제사장으로 위임하는 절차가 지시된다. 물로 씻기고 거룩한 에봇을 입게 했다. 이후에도 성소의 직무를 행할 때마다 수족을 씻어야 했다. 은혜와 긍휼

출애굽기 28:2-3

출 28:2-3 네 형 아론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영화롭고 아름답게 할지니 너는 무릇 마음에 지혜 있는 모든 자 곧 내가 지혜로운 영으로 채운 자들에게 말하여 아론의 옷을 지어 그를 거룩하게 하여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대통령을 접견하는데 런닝셔츠만 입고 가는 경우는 없다. 상대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의전이 필요한 법이다. 본문에서 하나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