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9:34

출 9:34 바로가 비와 우박과 우렛소리가 그친 것을 보고 다시 범죄하여 마음을 완악하게 하니 그와 그의 신하가 꼭 같더라



완악함의 반대는 통회함이다. 사실 둘 다 연약한 본성에 기인한다. 그러나 하나는 고집으로, 다른 하나는 회개로 향한다. 진리의 빛이 비추어졌을 때 내 안에 어떤 반응이 지배적인가를 살필 필요가 있다. 하나님은 통회하는 마음을 멸시치 않으신다.


시 51:17 하나님께서 구하시는 제사는 상한 심령이라 하나님이여 상하고 통회하는 마음을 주께서 멸시하지 아니하시리이다


다윗이 말한 통회함은 산상수훈의 애통함과 상통한다. 연약함과 무력감을 절감한데서 온 깊은 자각을 통해 결국은 하나님의 긍휼을 향하게 하는 마음이다. 대부분 이 지점에서 은혜와 진리를 체감하며 하나님 만남을 체험한다. 그 깊이가 바닥일수록 좋다. 혹이 남은 부분이 있을 때 언젠가는 바로 현상으로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C.S.루이스는 이런 내적 각성만으로도 하나님 품으로 돌아왔다.


예수님은 애통하는 자가 복이 있다 하셨다. 신앙은 역설이 가득하다. 망할 거 같은 데 흥하고 벌 받을 거 같은데 위로를 얻는다. 그렇다고 방심할 수도 없다. 늘 하나님의 중심을 향하는 마음이 의지처다. 오늘도 하나님이 구하시는 제사로 하루 해를 시작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