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8:1

출 8: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바로에게 가서 그에게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내 백성을 보내라 그들이 나를 섬길 것이니라



이스라엘의 데스티니는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었다. 섬김은 ‘모시어 받드는 것’을 말한다. 진리에 무지한 열방을 향하여 하나님의 주되심을 증거하며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가는 삶이다. 아브라함을 부르신 이유이고 이스라엘을 출애굽시키신 이유이다. 이 데스티니를 이루는 참된 동력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데서 온다. 구별된 길을 가는 변화와 세상의 압박을 감당해내는 최선의 바탕은 하나님 사랑에 있다.


왕국시대의 이스라엘은 이 대목에서 실패했다. 성전과 제사가 있었지만 일편단심의 사랑이 부재했다. 제사도 드리고 바알도 섬겼던 배경이다. 사랑이 열심을 불러오지만 사랑에 바탕하지 않은 잘못된 열심도 있다. 바리새인들이 그랬다. 예수님의 지적을 받았을 때 그들은 엄청난 내적 충격을 받았다. 만일 예수님이 아니었다면 그들은 자기네가 최상인줄 알고 죽음 건너편에 들어갔을 것이다.


아가페에 바탕하지 않은 의식이나 열심은 정련이 필요하다. 이스라엘 역사 중 가장 이상적인 섬김이 드려진 때가 여호수아 시절과 다윗 장막 때로 여겨진다. 여호수아 때는 의심없는 순전한 믿음이, 다윗 때에는 합한 마음으로 드려진 순전한 예배가 그랬다. 둘 다 광야 훈련이라는 공통점을 가졌다. 광야는 하나님 중심으로 바뀌어지는 최적의 과정이다. 하나님 계신 광야는 축복이다. 힘은 들지만 망하지 않는 길을 알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대로 섬기고 있나를 살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