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출애굽기 7:1

출 7: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볼지어다 내가 너를 바로에게 신 같이 되게 하였은즉 네 형 아론은 네 대언자가 되리니



모세가 애굽을 향했을 때 팔십이었고 형 아론은 팔십삼세였다. 누나 미리암은 모세의 생존과 성장과정에 공로자였다. 그러나 하나님은 바로와의 능력대결의 선봉을 모세에게 맡기셨다. 자연인으로서는 감당할 수 없는 대결이다. 그래서 모세를 바로에게 신 같이 되게 하신다. 그 은총은 대단하고 특별하다. 보이지 않는 하나님께서 모세를 통해 나타나시고 활동하시는 은총이다.


이 때를 위해 하나님은 팔십 년을 기다리셨다. 그 중, 미디안 광야 40년은 모세의 내면에 당신께서 일하실 통로를 개설하시는 시간이었다. 찰스 스윈돌은 모세의 그 시절이 모세 자신의 공동묘지를 만드는 시간이었다고 말한다. 모세의 내면에 있는 죄성과 육성, 세상성들이 묻힌 묘지다.


우리는 능력을 구한다. 그러나 그 능력은 내 자연인에게 주어지는 플러스 알파같은 게 아니라 내 안에 계신 하나님의 나타남이다. 바울에게 있었던 그 왕성한 성령의 나타남과 같다. 모세와 바울에게 공통점이 있다. 자신의 공동묘지를 가진 분들이다. 모세는 미디안 40년이 그랬고, 바울은 중생 이후에도 날마다 죽으며 육신을 파묻었다.


세상을 무릎꿇게 하는 능력은 육신이 죽을 수록 강하게 나타난다. 바울은 자신이 약한 그 때를 하나님의 강함이 나타나는 때라 생각했다. 잘 약해지는 것이 은혜다. 그런 은혜가 임한 표징은 무얼까.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세상 것을 부러워하지 않는 것이다. 세상 것을 부러워하면 세상에 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고보니 그 또한 모세와 바울의 공통점이기도 하다. 오늘 또 무엇을 묻어야 하는지 깨달았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시편 42:6-7ㅣ3월 1일

시 42:6-7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될 때가 있다. 원치 않은 일을 겪을 때, 혹은 원치 않았던 일들이 기억날 때이다. 그 일들은 먹장구름처럼 마음을 뒤덮어 소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bottom of page